'하이에나' 주지훈-김혜수, 더블 뒤통수 맞고 위기감 속 협업 시작 ... '최고 시청률 12.9%'
'하이에나' 주지훈-김혜수, 더블 뒤통수 맞고 위기감 속 협업 시작 ... '최고 시청률 12.9%'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하이에나' 6회 방송 캡쳐
SBS '하이에나' 6회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SBS 금토극 '하이에나'에서 김혜수와 주지훈이 함께 위기에 빠졌다. 


7일 방송에서는 정금자(김혜수)와 윤희재(주지훈)가 각개전투로 사건을 해결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상장을 앞둔 스타트업 기업 D&T의 손진수(박신우) 대표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의 내사를 받게 되자 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그러나 두 변호사는 같은 사건을 맡았음에도 같이 일을 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두 팀으로 나뉘어 일을 진행했다.

 

먼저 윤희재는 자신의 방식대로 D&T 사건 담당 검사를 만났다. D&T 내사에 증인이 있다는 걸 알게 된 윤희재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거래를 하려 했다. 또한 검사를 도발하며 증인 외에 어떤 증거를 가지고 있는지 파악했다. 

 

정금자는 유일한 단서인 증인 김영준(한준우)의 뒤를 캤다. 그와 직접 만나 이야기하기 위해 잠복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 사실을 안 윤희재는 잠복 중인 정금자를 찾아왔다.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증인을 만나야만 한다는 정금자의 방식을 어느 정도 인정한 것이다.

 

끈질긴 기다림과 엄마 찬스까지 사용한 정금자는 김영준을 직접 만났다. 같은 시간 윤희재는 손진수 대표를 만나 김영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손진수는 김영준을, 김영준은 손진수를 고객의 개인 정보를 팔아 넘긴 범인으로 지목했다. 서로 그럴듯한 진술이 이어지며 시청자들도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빠져들어 추리하게 만들었다.

 

그때 손진수에게 체포 및 압수수색 영장이 내려졌다. 증인만으로는 체포를 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던 윤희재가 뒤통수를 맞은 것. 이에 윤희재는 바로 정금자에게 전화해 이를 알렸다. 상황을 파악한 정금자는 김영준에게 다른 증거가 있냐고 물었고, 김영준은 "제가 그걸 왜 말해야 하죠? 손진수 체포됐나 봐요"라며 "그럼 이제 제대로 준비하셔야겠네요. 저의 증언과 제가 뭘 갖고 있을지 모르는 그 증거를"이라고 정금자를 도발했다.

 

지금까지 으르렁거리던 정금자와 윤희재가 함께 뒤통수를 맞았다. D&T 상장이 물 건너 갈 위기에서 두 변호사는 손을 잡고 이를 해결하게 될 것인지, 그 호흡은 또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매주 금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