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장면이 제일 짜릿했어'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장태유 감독, 김루리 작가가 뽑은 명장면
'나는 이 장면이 제일 짜릿했어'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장태유 감독, 김루리 작가가 뽑은 명장면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4.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하이에나’ 배우들과 감독, 작가가 직접 명장면을 뽑았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가 최종회까지 단 2회만 남겨두고 있다. 독보적인 캐릭터, 쫄깃한 이야기, 감각적인 연출 등 배우, 감독, 작가 모두의 '열일'이 완벽한 시너지를 내며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이다. 김혜수, 주지훈 그리고 장태유 감독과 김루리 작가가 직접 뽑은 명장면을 되짚어 봤다.

 

SBS '하이에나' 8회 방송 캡처
SBS '하이에나' 8회 방송 캡처

김혜수가 뽑았다, 정금자와 윤희재의 엔딩 키스 

김혜수(정금자 역)는 8회 키스신을 뽑으며 "괴롭고 약해진 순간에도 기대거나 안기지 않고 자신을 위로하는 상대에게 다가가 먼저 키스하는 금자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의 감정과 상처는 아랑곳하지 않고 상대의 감정만을 배려하는 희재가 인상적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가장 힘든 순간 금자에게 찾아온 깊고 성숙한 위로였다. 기존에 제시된 드라마 속의 캐릭터와 다른 성숙한 두 캐릭터의 감정 기조와 대사가 신선했다. 금자와 희재의 캐릭터, 서사, 감정 모든 것이 어우러진 장면이라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 장면은 ‘하이에나’ 시청자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명장면으로, 네이버 TV 캐스트에서 120만 조회 수를 돌파해 화제가 됐다.(2020년 4월 9일 기준) 김혜수 주지훈의 어른 케미는 물론 “필요하면 나 이용하고, 오늘만 봐 준다”라는 명대사, 그리고 키스신을 감각적으로 담아낸 장태유 감독의 연출이 빛났다는 평이다.

 

주지훈이 뽑았다, 법정에서 정금자를 처음 만난 윤희재 

주지훈은 윤희재가 정금자의 정체를 알게 되는 1회 법정신을 뽑았다. 사랑하는 연인 김희선이 사실은 자신의 상대 변호사 정금자라는 걸 알게 된 윤희재는 큰 충격에 빠졌고, 결국 패소했다. 정금자-윤희재의 전쟁 같은 으르렁 케미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주지훈은 이 장면을 선택한 이유로 "시청자와 희재 모두 금자의 진짜 모습을 보고 놀랐을 장면"이라며 "그래서 임팩트가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연출적으로도 회전하는 화면을 통해 희재의 놀라고, 당황한 심리를 잘 보여준 것 같다"며 장태유 감독의 연출력에 찬사를 보냈다.

 

SBS '하이에나' 14회 방송 캡처
SBS '하이에나' 14회 방송 캡처

장태유 감독이 뽑았다, 비 오는 빨래방 정금자와 윤희재의 첫 대화 

장태유 감독은 1회 정금자와 윤희재가 처음으로 대화를 나누게 되는 비 오는 빨래방 장면을 명장면으로 선택했다. 윤희재만이 가던 새벽의 빨래방에 어느 날 찾아온 묘령의 여인. 책 취향마저 비슷한 그녀에게 반한 윤희재의 설렘이 물씬 느껴지는 신이다.

 

장태유 감독은 "빨래방 신의 느낌이 좋다"라며 "비 오는 새벽의 빨래방에서 대화 없는 두 남녀 사이를 빗소리가 채워 서정적인 느낌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금자와 윤희재가 처음으로 대화를 나눌 때의 설렘도 좋았다"고 덧붙였다.

 

김루리 작가가 뽑았다, 송&김을 나오는 정금자와 윤희재 

김루리 작가는 14회 중 정금자와 윤희재가 송&김에서 나오는 장면을 선택했다. 송필중(이경영 분) 대표의 눈 밖에 나며 송&김에서 쫓겨나게 된 정금자와 윤희재. 일생을 바친 송&김을 떠나는 윤희재의 손이 떨려오자, 정금자가 윤희재의 손을 잡아주며 든든한 유대를 형성했다.

 

김루리 작가는 "온갖 상념의 무대였을 송&김을 떠나는 희재가 배신, 서글픔, 후회를 느낄 때 '당당하게 나가자. 앞으로 다 죽었어'라고 말하는 듯한 금자다운 성격이 드러난 장면"이라며 "당연한 듯 금자를 따라 나와 엘리베이터에서 묵묵하게 기다리는 오른팔 비서 지은이(오경화 분)의 의리도 좋았다"고 이유를 알렸다.

 

이처럼 떠올리는 것만으로 설레고, 벅차고, 즐겁고, 뜨거운 명장면이 가득한 '하이에나'는 마지막까지도 눈 뗄 수 없는 이야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끝까지 예측할 수 없는 하이에나 변호사들의 활약은 오는 4월 10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15회에서 함께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