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주지훈, 김혜수의 아픈 과거 알고 충격 "나 피말리지마 ... 정은영씨"
'하이에나' 주지훈, 김혜수의 아픈 과거 알고 충격 "나 피말리지마 ... 정은영씨"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2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하이에나' 10화 방송 캡처
SBS '하이에나' 10화 방송 캡처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하이에나’ 주지훈이 김혜수의 과거를 알았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 10회 방송에서는 그노시스 제약 인수합병을 위해 실소유주인 트리니티를 더욱 깊게 파고드는 H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노시스를 싼값에 인수하기 위해서는 트리니티의 약점을 잡는 게 핵심이었다. 이에 정금자는 사이비 종교단체 트리니티의 교주 백희준(오윤홍 분)이 그의 딸 백운미(문예원 분)을 감금, 폭행, 협박해 소송을 벌인 것을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정금자는 자신의 과거와 같은 상처를 가진 백운미를 만났다.

 

정금자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 거라는 두려움에 진짜 이야기를 숨기는 백운미에게 자신의 상처를 보여줬다. 같은 지옥에 살았지만, 이제는 과거에 묶여있는 대신 오늘을 살아가는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백운미를 설득하고자 한 것. 백운미는 정금자를 통해 희망을 봤고, 다시 백희준의 아동학대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기로 다짐했다.

 

SBS '하이에나' 10화 방송 캡처
SBS '하이에나' 10화 방송 캡처

이런 가운데 윤희재(주지훈 분)도 정금자의 과거를 알게 됐다. 고아로 버려져, 입양된 가정에서 가정 폭력을 당하고, 어머니까지 죽인 아버지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아버지가 자신을 찌른 척 위장까지 한 정금자의 진짜 이야기는 윤희재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동시에 자신의 상처를 돌보지 않는 정금자가 걱정됐다.

 

이에 윤희재는 정금자를 찾아갔다. 그는 아동학대 사건을 맡으며 자신의 과거도 떠올려야 할 정금자에게 "센 척, 속물인 척하면서 다칠게 뻔한 길로 가서 나 피 말리지 마"라며 다그쳤다. 정금자는 자신의 과거를 아는 척 참견하는 윤희재에게 더욱 강하게 선을 그었고, 윤희재는 "정은영 씨"라며 그의 본명을 불러 자신이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걸 밝혔다. 이에 당황한 정금자와 물러설 생각이 없어 보이는 윤희재의 팽팽한 텐션이 긴장감을 자아내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과연 정금자는 자신의 과거를 알고도 계속 직진하는 윤희재에게 어떤 반응을 보일까. 또한 정금자는 자신의 과거와 비슷한 백운미를 대신해 백희준을 응징하고, 그노시스 합병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