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완벽한 파트너 체제 구축하며 사이다 반격 준비 ... '최고 시청률 13.2%로 동시간대 1위'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완벽한 파트너 체제 구축하며 사이다 반격 준비 ... '최고 시청률 13.2%로 동시간대 1위'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4.0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하이에나' 14화 방송 캡쳐
SBS '하이에나' 14화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하이에나’ 김혜수와 주지훈의 완벽한 합이 동 시간대 1위 행진을 이끌어가고 있다.

 

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 14회 방송에서는 송&김의 대표 송필중(이경영 분)에게 선전포고를 한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가 송&김에서 쫓겨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맡고 있던 하찬호(지현준 분) 재판의 책임자가 가기혁(전석호 분) 변호사로 바뀌는가 하면, 변호사협회 징계위원회는 정보를 공유한 적이 없다는 두 변호사의 진술에도 2년 제명 처분을 내렸다.

 

갈 곳도 없고, 손발도 모두 잘린 정금자와 윤희재. 그러나 두 사람은 고개를 빳빳이 들고, 당당하게 송&김을 나왔다. 자신의 청춘을 다 바친 곳을 떠나오는 윤희재는 잠깐 흔들렸지만, 정금자가 그의 손을 붙잡아 줬다. 윤희재는 송필중에게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며 앞으로의 전쟁을 예고하는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이들이 향한 곳은 정금자의 법률사무소 충이었다. 이들은 맥주를 나누며 새로운 앞날을 이야기했다. 송&김이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아가고 있는 하찬호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윤희재 아버지 윤충연(이황의 분) 대법관의 직권 남용 혐의 재판을 위해서라도. 두 사람은 서로가 필요했다. 서로를 향하는 감정과 별개로 가장 믿을만한 파트너이기도 한 두 변호사는 그렇게 ‘딜’을 하며 진짜 한 팀이 됐다.

 

여기에 더해 송&김에서 나온 김창욱(현봉식 분) 변호사와 나이준(정지환 분) 변호사가 충으로 합류했다. 이로써 다시 꾸려진 '하벤져스'는 하찬호의 1심 재판날 다 함께 법정을 찾았다. 가기혁은 송&김의 지시대로 하찬호의 죄를 인정하며 과실치사로 변호했다. 좌절한 하찬호 앞에 나타난 정금자와 윤희재는 항소심을 제안했고, 하찬호가 충의 손을 잡으며 본격 전쟁을 기대하게 했다.

 

보기만 해도 가슴이 뛰는 꿈의 조합이 완성됐다. 잡초 같은 변호사 정금자에 매료돼 충에서 다시 뭉친 하이에나 변호사들, 이들의 짜릿한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하이에나' 15회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