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18년 만의 첫 주연 기쁨과 책임감이 공존"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18년 만의 첫 주연 기쁨과 책임감이 공존"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3.1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철_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제작발표회. (2019.3.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김병철_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제작발표회. (2019.3.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연기 데뷔 18년 만에 첫 미니시리즈 주연을 맡은 김병철은 소감은 "너무 기쁘고 촬영을 하면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였다. 

 

주연으로서 촬영 분량이 많아졌으니까 그 장면들에 '저의 모습을 어떻게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게 된다는 김병철은 하지만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을 할 수 있어 기쁘고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황인혁 감독,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이다인, 박은석이 참석했다.

 

'닥터 프리즈너'에서 김병철이 맡은 역할은 엘리트 선민의식으로 가득 찬 의사이자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인 선민식이다. 온갖 정치인과 재벌, 깡패 등 속칭 '범털'로 불리는 황금 인맥들이 모여있는 교도소가 대한민국 최고의 노른자위라는 것을 깨닫고 아무도 지원하지 않던 교도소 의무관으로 지원해 VIP들의 온갖 편의를 봐주면서 쌓아올린 부와 권력을 바탕으로 교도소를 자신만의 성으로 만든 야심가다.

 

김병철은 "처음 대본을 읽고 재미있다는 생각과 사건 위주로 전개시켜 나가는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 선민식 역할도 흥미로웠는데 이름이 선민식인 것은 처음부터 선민의식이 상당히 강한 인물이라는 것을 반영한 것 같다"면서 "의사로 치면 엘리트 코스가 아닌 곳을 찾아 자기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찾아가면서 스스로 자생력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선민식은 뻣뻣함과 유연함이 공존하는 캐릭터로 그런 점이 저한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김병철은 전작 '스카이 캐슬'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최원영과의 재회에 대해 "스카이 캐슬에서는 최원영과 함께 연기하는 장면이 거의 없어 아쉬웠다. 이번에 함께 작품을 하게 됐다고 들었을 때는 반가웠다"면서 "요즘 '형 집행정지'라는 말을 뉴스에서 자주 접하는데 그것을 소재로 저희가 드라마를 만들어서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릴텐데 시청하시면서 현실적인 시점과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를 생각하시면서 보시면 흥미롭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귀뜸했다. 

 

한편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로 3월 20일 밤 10시에 첫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