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현장] 황희, "'의사요한'은 퍼즐을 맞춰나가는 것처럼 흥미롭다"
[AK현장] 황희, "'의사요한'은 퍼즐을 맞춰나가는 것처럼 흥미롭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2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_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 2019.7.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황희_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 2019.7.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2019년 혜성같이 떠오른 대세 신인 배우 황희가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 참여하게 된 감개무량한 소감을 전했다.


황희는 ‘의사 요한’에서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펠로우 이유준 역을 맡아 난생 처음으로 의사 캐릭터에 나선다. 극중 이유준은 오랜 동안 아버지를 간병하다 골병 든 어머니로 인해 의사가 된, 그로 인해 환자만큼이나 보호자를 챙기는 특이한 캐릭터의 의사다. 첫 인상은 까칠하지만 알고 보면 속정 깊고 활력 넘치는 에너지가 가득한 인물. 도립병원에서 펠로우로 일할 때 인근 교도소 재소자 ‘육이삼팔’ 차요한(지성)을 알게 되고, 차요한을 만나 인생이 달라지면서 결국 한세병원 통증센터에 지원, 차요한의 팀원이 된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황희는 "아직은 제가 결정을 하고 선택을 하는 입장이 아니라 이번에 선택을 받기 위해서 한가지 과정을 거쳐 최종 합류하게 됐다"고 운을 뗀후 "대본이 참 흥미로웠다. 무겁지 않으며 흥미롭고 그 안에 위트가 있어 계속 읽히는 대본이었다면서 이번 드라마가 기존의 메디컬 드라마와 다르다고 생각한 부분은 보통의 메디컬 드라마는 병을 고쳐나가는 과정에서 수술하는 부분이 흥미진진하게 묘사되는 반면에 '의사요한'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병을 처음 단계부터 추적해 나간다는 점이 매우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마치 그 과정이 100개 짜리 피스의 퍼즐을 하나하나씩 맞춰 나가는 느낌이었고, 제작진을 비롯하여 모든 배우분들과 끈끈한 팀워크 속에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는만큼 시청자분들이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면서 꼭 본방 사수를 당부했다.

 

이어 “저희 드라마는 단순히 병을 고치는 드라마를 넘어서, 궁극적으로는 사람을 고치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의미와 재미를 함께 드릴 ‘의사 요한’과 인간미 넘치는 의사 이유준으로 나설 황희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힘찬 각오를 덧붙였다.

 

황희는 2019년 ‘아스달 연대기’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잔혹한 대칸부대 전사 무광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선사했다. 이번 '의사요한'에서는 차요한 역의 지성과 강시영 역의 이세영 사이에서 또 다른 의사의 모습으로 극의 스토리를 풍성하게 만들어 주며 성장해 나가는 또 다른 모습이 기대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다루게 될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