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현장] 신동미, "'의사요한'은 결이 다른 뜨거운 의학드라마"
[AK현장] 신동미, "'의사요한'은 결이 다른 뜨거운 의학드라마"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2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미_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 2019.7.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동미_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 2019.7.18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배우 신동미가 SBS의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에서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신동미는 ‘의사 요한’에서 호스피스센터 완화의료팀 간호사 채은정 역으로 세 번째 의학드라마에 도전한다. 극중 채은정은 다소 과격한 행동으로 존엄사 반대에 앞장서고 있는 호스피스 간호사. 만약 존엄사가 허용된다면 가망 없는 환자에게 지쳐서 진료를 포기하고 싶어하는 무책임한 의사들에게 합법적인 살인면허를 허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생각하는 인물이다. 자신이 신이라 착각하는 독단적이고 오만한 의사 차요한(지성)을 처단하고, 존엄사법에 반대하기 위한 활동에 앞장서는, 비밀스럽고 가슴 아픈 사연을 품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신동미는 "일단 지성씨와 12년 만의 작품이라서 선택했고, 대본 첫 화에 죽음, 고통, 삶이라는 화두를 던지는 것이 좋았다. 저 스스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우리 드라마의 가장 큰 장점은 이게 우리만의 이야기가 아니란 점이다. 시청자분들과 함께 찾아가는 드라마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번 드라마가 끝날 때 즈음에는 이 화두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출연 소감을 말했다. 

 

이어 신동미는 "'의사요한'은 그동안 의학드라마와는 결이 다른 가슴이 뜨거워지는 의미가 담겨 있는 작품"이라며 "이런 의미있는 드라마에 좋은 제작진과 배우들과 함게하게 되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성과 '뉴하트' 이후 12년 만에 의학드라마로 다시 만나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됐다는 점에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극중 채은정이라는 역할을 통해 한층 더 입체적인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기대감도 나타냈다. 
 

올해로 데뷔 18년 차인 신동미는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탁월한 연기력과 진정성 넘치는 열연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의사요한'에서는 지성이 연기하는 차요한과 극강 대립을 하는 역으로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쌓아온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채은정을 그려낼 신동미의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은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