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티 모 , 팔꿈치 탈골 3주 부상 진단 , 3주 후 훈련 재개 예정
마이티 모 , 팔꿈치 탈골 3주 부상 진단 , 3주 후 훈련 재개 예정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05.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티 모 .  제공 ROAD FC
마이티 모 . 제공 ROAD FC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마이티 모가 경기에서 당한 부상이 예상보다는 크지 않다는 근황 소식을 전했다.

 

지난 12일 마이티 모는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47 무제한급 그랑프리 8강전에 출전해 길버트 아이블과 대결했지만 예상치 못한 암바에 걸리며 경기에서 패했다.

 

마이티 모는 길버트 아이블의 깊은 암바에도 탭을 치지 않으며 버텼다. 그 결과 팔에 부상을 입어 경기를 속행할 수 없었다. 당시 마이티 모는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곧바로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다. 

 

하루가 지난 후 마이티 모는 괜찮다는 소식을 전했다. 많은 팬들이 골절을 우려했으나 다행히 탈골로 3주간 재활과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마이티 모는 "암바가 걸렸는데 빠져나올 수 있다고 생각해서 버텼다. 무조건 이기고 싶은 마음이었다. 팔은 괜찮다. 아프긴 해도 3주 후면 곧바로 훈련을 진행할 것이다. 빨리 케이지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근황을 전했다. 

 

마이티 모는 3주 후 회복이 완료 되는대로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12일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열린 로드FC 047 무제한급 그랑프리 8강전에서 길버트 아이블과 경기에서 암바로 인해 팔꿈치 부상을 당한 마이티 모 . 제공 ROAD FC
12일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열린 로드FC 047 무제한급 그랑프리 8강전에서 길버트 아이블과 경기에서 암바로 인해 팔꿈치 부상을 당한 마이티 모 . 제공 ROAD F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