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현장] '셰프 삼촌' 이서진, "안 하고 싶었는데 이승기 때문에 합류"
[AK현장] '셰프 삼촌' 이서진, "안 하고 싶었는데 이승기 때문에 합류"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8.13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서진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이서진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본인만의 매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아무렇지 않게 "전혀 없다"라고 말하는 연기자는 흔지 않다. 그만큼 자기 자신에게 솔직하고 꾸밈없이 할 말은 다 하는 연기자 이서진의 매력은 이런 데서 오지 않나 싶다. 

 

SBS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리틀 포레스트(연출 김정욱)'는 아이의, 아이에 의한, 아이를 위한 숲 속 '돌봄 하우스' 프로젝트로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에게 푸른 자연 속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드라마 대신 드라마처럼 볼 수 있는 자연 힐링 예능으로 SBS에서 시도하는 첫 번째 월·화 예능 편성이다. 

 

12일 목동 SBS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서진은 첫 시작부터 의외의 솔직한 답변으로 청정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임하는 자세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는 "사실 저는 시골도 좋아하지 않고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처음부터 이번 프로그램을 할 생각이 없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안하겠다고 계속 고사했는데 합류하게 된 것은 이승기가 자기가 다 할테니 같이 하자고 권유해서 합류했다"고 직설적인 대답을 내놨다. 

 

이어 "지금도 좋은 뜻에서 돌봄을 한다고 하는데 사실 승기, 나래, 소민이 다하고 있고, 저는 그나마 할줄 아는 음식을 배워서 아이들 밥을 챙겨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전 다른 프로에서도 항상 주인공은 게스트라고 생각해 왔고, 지금도 어린 아이들이 주인공이라는 생각하에 그냥 조금 서포팅하고 있는 정도"라며 겸손을 보여주었다.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이서진, 박나래, 정소민, 이승기) .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이서진, 박나래, 정소민, 이승기) .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이번 프로그램 촬영을 통해 육아를 해보면서 달라진 점이 있냐는 질문에 이서진은 "원래 생각한 것이 없기때문에 잘 모르겠다"면서 "어릴때부터 어린 여자조카들이 이뻐서 많이 귀여워 했는데 만약 아이를 가진다면 딸을 낳고 싶다는 생각은 조금 있었다. 이번 촬영을 하면서도 그런 생각이 있었고, 여러 조카들을 많이 접했던 것이 촬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전에 방송에서 결혼을 안한다고 밝혔던 생각은 이번 프로그램 촬영으로 정말 끝까지 혼자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는 이서진은 "이전 프로그램에서는 선생님들을 혼자 케어하느라 많이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동생들이 있어서 더 편한게 사실"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나영석 PD와 많은 예능을 했던 이서진은 이번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김정욱 PD에 대해서도 덕담을 잊지 않았다. "나영석 PD는 촬영 때 저한테 별말을 안하는데 김정욱 PD도 저한테 별말을 않하는 것을 봐서는 앞으로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겉으로 봐서는 무뚝뚝해 보이고 툴툴거리지만 막상 아이들을 보면 그렇게 살갑게 눈과 마음에서 진심으로 아이들을 사랑하고 돌봄을 느낄 수 있었다는 김정욱 PD 말처럼 꿀떨어지는 세심한 모습으로 '돌봄하우스'에서 영양을 고루 갖춘 식사를 준비하는데 여념이 없는 '셰프 삼촌' 이서진의 매력은 매주 월·화 밤 10시 '리틀 포레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