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현장] '리틀 포레스트' 정소민, "첫 예능 도전 부감감 보다는 아이와의 성장을 생각했다"
[AK현장] '리틀 포레스트' 정소민, "첫 예능 도전 부감감 보다는 아이와의 성장을 생각했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8.14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소민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정소민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배우 정소민이 첫 예능 도전에 대한 만족감을 그것도 2배의 만족감을 나타냈다. 

 

첫 예능으로 육아 돌봄 자연 예능을 선택한 정소민은 "각자 역할을 맡아 분담을 하기 때문에 조금씩 배우면서 하고 있다. 배울 점은 다 각기 다르지만 어려움 보다는 기대치의 2배의 만족감을 얻고 있다. 육아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많이 들어봤지만 내가 생각했던거보다 몇 배 이상의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아이들의 사랑스러움과 무한 상상력, 귀여움으로 보답받아 충분하다"는 심정을 나타냈다. 

 

정소민은 이번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특별히 아동심리상담자격증을 취득하면서 나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현장에 투입됐다. 하지만 아이들을 만난 실제 현장은 어땠을까.

 

"자격증과 현실 사이에서의 예상치 못한 많은 어려움으로 인해 '내가 준비를 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몸소 느끼는 것들이 많았지만 그것 역시 배움의 과정"이라는 밝힌 그는 "글로 공부하는 것과 체험은 달랐지만 좋은 경험이었고 재미있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12일 목동 SBS에서 열린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정소민 빼고는 다들 예능 경험이 출중하고 수상 경력들도 있는 예능 고수들이다. 이런 예능 선배들과의 첫 촬영은 과연 정소민에게 어떤 심적 부담을 줬을지 궁금했다. 

 

정소민, 박나래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정소민, 박나래_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2019.8.12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정소민은 당당했다. "부담감은 당연히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덜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운을 뗀 그는 "저 빼고 다들 예능 고수이신데 그래서 더 초보자인 제가 입문하기에 더 부담감을 덜 수 있었다면서 저희 프로그램의 취지가 좋아 합류했지만 개인적으로 연기를 시작하고 공부하면서 유년기가 사람의 성장 과정에서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됐다. 큰 도움이 되지는 않겠지만 조금이나마 좋은 환경에서 아이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면서 도움을 주는 것에 의미를 찾을 수 있어 최종 합류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촬영이 진행되면서 생각이 많아졌다는 정소민은 "요즘은 다시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 '예쁜 숲속에서 아이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야겠다'라는 마음이다. 이 짧은 육아 체험으로 감히 부모님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은 말도 안되지만 전혀 몰랐던 감정들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는 것이 신기하고 알것 같으면서도 더 모르는 것이 많아지고도 있다"면서 복잡미묘한 심정을 토로했다.

 

'리틀 포레스트'가 다른 육아 예능과 차별화를 지향하는 키워드에는 '아이'와 '성장'이 있다. 성장이라는 부분은 아이뿐만 아니라 같이 출연하는 어른 출연자들에게도 어느 정도 부합되는 부분으로 정소민은 이번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해 나가면서 조금씩의 성장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저 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그런 순간이 있을텐데 어른의 시각이 아닌 아이의 시각으로 마음을 헤아려서 뭘 원하는지를 알아야겠구나'를 느끼고 있다. 아직 성장했다고 하기는 이르지만 조금씩 배워가는 중으로 어른으로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도록 보호하는 돌보미 역할과 같이 몸을 부딪히면서 친구처럼 놀아주는 두 가지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아 그런 생각을 토대로 아이들과 함께 하려고 노력 중"임을 밝히며 예능 새내기로서의 굳센 각오를 피력했다. 

 

예능 첫 도전에 나선 정소민은 ‘조카 바보’다운 능숙한 돌봄 실력으로 찍박골 아이들의 ‘인기 이모’로 통한다. 키즈 요가를 배워오는 등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세심한 케어로 제작진까지 놀라게 한 '열정 이모' 정소민이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며 빚어낼 궁금한 이야기들은 매주 월·화 밤 10시에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