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 ‘형사의 촉’ 발동 ... '청소년 학대 피해자 발견' 사건 실마리 풀리나
‘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 ‘형사의 촉’ 발동 ... '청소년 학대 피해자 발견' 사건 실마리 풀리나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12.1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규리_'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캡쳐
남규리_'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남규리가 ‘형사의 촉’으로 청소년 학대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

 

13일 방송된 MBC ‘붉은 달 푸른 해’에서는 전수영(남규리 분)과 강지헌(이이경 분)이 아동학대 피의자들을 살해한 연쇄살인의 핵심 용의자인 붉은 울음을 수사하던 중 휴대전화 명의자인 민하정을 만나러 갔다.

 

강남의 편집샵을 운영하는 민하정은 차우경(김선아 분)과 한때 친분이 있었던 사람이었지만 무슨 이유에선가 둘의 사이가 예전처럼 가깝지 않아 전수영과 강지헌이 의심을 샀다. 민하정은 차우경과 함께 우리 모두의 아이 회원으로 활동한 바 있었다. 차우경의 동생이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자 모임을 그만두게 됐다고 했다. 이어 민하정은 차우경이 동생의 교통사고 이후 정신이 이상해졌다고 했다.

 

의문을 품고 돌아가는 두 사람 앞에 민하정의 딸이 나타나 “우리 엄마 말 믿지 마세요. 우경쌤 미치지 않았어요. 상담 받은 적이 있는데 완전 멀쩡했거든요.”라며 차우경을 옹호하고 돌아섰다.

 

전수영과 강지헌은 용의자 붉은 울음이 사용한 대포폰의 명의자가 차우경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한울센터를 다시 찾았다. 그리고 차우경이 작성한 상담일지가 한울센터 인트라넷을 통해 정보가 공유되는 점을 알게 되었다. 두 사람은 차우경 역시 민하정에 대해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지 않는 것에 주목하게 됐다.

 

이에 전수영은 차우경과 민하정 사이에 무슨 일이 있나 조사하기 위해 딸을 찾아갔다.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던 중 민하정의 딸이 화장실을 간다고 자리를 비웠다. 화장실을 가기 직전 팔을 긁던 아이의 모습에 팔에 상처가 있음을 알게 된 전수영은 아이의 팔에 심각한 상처를 보고 문제가 있음을 직감했다.

 

전수영은 형사의 촉으로 “차우경 선생님이 너 이런 거 알았지? 엄마한테 병원치료 권했을 거고, 엄마는 애 정신병자 취급한다고 화냈을 거고! 맞아?”라며 묻자 민하정의 딸은 전수영의 팔을 뿌리치며 자리를 떠났다.

 

민하정의 딸은 막아서는 전수영에게 “이거 게임이에요. 한때 애들끼리 유행하던 스크레치 게임인데, 차우경 쌤이 너무 오바한 거예요.”라며 해명했다. 전수영이 의심어린 눈빛으로 묻자 그제야 차우경과 민하정의 관계가 틀어진 이유를 밝혔다. 아이는 “엄마를 아동학대범으로 몰았거든요. 자존심 강한 우리 엄마 빡 돌 수밖에요.”라고 전수영에게 설명했다.

 

민하정의 딸은 학대가 없었다고 밝혔지만, 사실 집에서 화장실도 마음 편하게 가지 못하게 폐쇄된 공간에 갇혀서 공부만 하도록 강요받고 있었다. 전수영은 형사의 촉으로 청소년 학대 피해자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한편, 시청자들은 “시와 살인사건이라는 생소한 조합이 아동학대 피해자를 처벌한다는 점에서 묘하게 끌린다”며 “시간순삭 명품 드라마다. 배우들의 열연이 보기 좋다”, “남규리의 카리스마 넘치는 형사 캐릭터가 정말 매력적이다. 인생캐를 만난 거 같다”고 크게 호평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