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붉은 달 푸른 해’ 빗 속 느와르 액션 시청자 호평 ... '최강 여형사 역 인생 캐릭터 낙점'
남규리, ‘붉은 달 푸른 해’ 빗 속 느와르 액션 시청자 호평 ... '최강 여형사 역 인생 캐릭터 낙점'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11.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규리_'붉은 달 푸른 해' 캡쳐.
남규리_'붉은 달 푸른 해'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배우 남규리가 빗 속 느와르 액션으로 안방극장을 홀렸다.

 

남규리는 28일 방송된 MBC ‘붉은 달 푸른 해’에서 강지헌(이이경 분)과 함께 피살자의 마지막 통화자를 만나기 위해 잠복근무 중 빗 속 추격 신을 연출했다.

 

한 편의 액션 느와르 같은 빗 속 추격씬과 전수영(남규리 분)의 액션 신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두 번이나 전수영을 밀치고 도망을 치려던 남자는 전수영에게 잡혀 구타를 당했다. 화려한 발차기와 함께 파워풀한 펀치로 도망가려던 남자를 제압했다. 전수영은 이성을 잃은 듯 남자를 때리자 강지헌이 나서서 이를 말렸다.

 

마지막 통화자는 다른 사건 피의자로 자신을 쫓으려는 줄 알고 도망가려 했던 것이다. 전수영과 강지헌은 전혀 다른 캐릭터지만 사건 수사에 있어서는 한 마음 한 뜻으로 수사에 임하는 선후배 형사 케미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한편, 배우 남규리의 액션 여전사 변신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시간 순삭 드라마, 배우들의 연기가 다 너무 완벽하다”며 “남규리의 빗 속 액션 장면이 너무 멋있었다”고 열광했다. 시청자들은 “남규리의 인생캐릭터를 만난 거 같다”며 크게 호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