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코로나19 사태 극복위해 마스크 기부, 성금모금, 착한 임대료 운동 등 적극 동참
콘진원, 코로나19 사태 극복위해 마스크 기부, 성금모금, 착한 임대료 운동 등 적극 동참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1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기관 전경
한국콘텐츠진흥원 기관 전경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이 마스크 기부, 성금모금, 착한 임대료 운동 등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발벗고 나섰다.

 

콘진원은 이번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겪은 대구 지역에 마스크를 기부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콘진원은 4월까지 예정된 기관의 모든 국내외 행사를 취소 또는 연기한 바 있다. 따라서 평가 및 행사 진행 등 사업 용도로 확보해두었던 마스크 1천 개를 마스크 수급이 시급한 대구 남구청 환경미화원에게 우선적으로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콘진원의 임직원들도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재난 취약계층과 의료진, 봉사자 등을 응원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성금 모금’에 적극 나섰다. 모은 성금은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재난구호협회, 대한적십자사 등 기탁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대전 스튜디오큐브, 서울 상암 DMS 등 콘진원이 운영하는 건물에 입주한 영세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간 임대료 50%를 인하하는 ‘착한 임대료 운동’을 이미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국내 콘텐츠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마련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태 초기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이 엄중한 시기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특히 콘텐츠산업 진흥 총괄기관으로서 사태 종식 후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후속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