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1.13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종로구 인사동길에 위치한 갤러리 나우에서는 2019년 11월 13일(수) - 11월 19일(화)까지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가 열릴 예정이다.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작가노트

어느 화사한 봄날,
여자는 매화꽃향을 따라 돌다가 한적한 백제시대 사찰 벽면에서 눈물을 뚝뚝 흘리는 옹이를 보고 주저앉습니다.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긴 세월동안 나무도 아닌 목재로 벽면에 서서 진액을 흘리고 있는 옹이를 보고 말입니다. 그제서야 여자는 살아있는 나무에서도 상흔을 훈장처럼 달고 있는 걸 발견해 냅니다.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지금의 형태가 있기까지 얼마나 인내했어야했을지 유추하면서 기어이 여자는 염전 밭에서 이미 목재가 목재가 아닌 채 꽃송이처럼 피어오른 그러나, 지금도, 그래서, 그래도 옹이인, 그들의 숨어있는 이야기들을 찾아냅니다.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 개인전 '골깊은 상처에 꽃이 피다, 옹이'

이정순은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제28회 공무원미술대전 사진부문 특선, 제1회 경기도교직원 디지털사진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