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0.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대금 연주자 이나래의 첫 독주회 <이나래 대금 독주회 – 삼현육각>이 11월 6일(수) 오후 8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열린다.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나래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수석으로 활동 중이며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및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4호 삼현육각을 이수, 국가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정악을 전수하였다. 현재 단국대학교 겸임교수로 연주 활동과 더불어 교육에서도 그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에 재직하는 지난 12년간 여러 무대에 오르며,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을 선보였던 그의 첫 독주회 무대는.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민속악으로 올리고자 하는 마음으로 삼현육각 음악을 준비하였다.

삼현육각(三絃六角)은 일반적으로는 피리 2 · 대금 · 해금 · 장구 · 북으로 구성되는 악기편성의 총칭이자, 이러한 편성으로 연주하는 음악을 말하며, 연주의 성격과 상황에 따라 다른 악기로 변경되거나 추가가 되기도 한다. 2014년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4호로 지정된 삼현육각은, 故 지영희 명인이 남긴 경기남부지역 무(巫)의식에서 전승된 음악들을 무대화시켜 보유자 최경만, 김무경, 이철주 명인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번 무대에서는, 삼현육각의 대표 음악이라 할 수 있는 민간 관악영산회상과 대풍류를 중심으로 구성하였다. 이 중, 민간 관악영산회상(대영산)은 대영산 · 중영산 · 잦영산 · 삼현도도리 · 염불도도리 · 삼현타령 · 별곡타령의 7곡으로 구성되며, 세밀한 기교가 요구되는 난이도 높은 곡이라 활발히 연주되지 않고 있으나, 삼현육각 음악의 가장 중심이 되는 음악으로 그 음악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전 바탕을 준비하였다. 전 바탕 연주를 대금 독주회에서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이와 더불어, 경기 지역 전통 음악의 정수(精髓)인 대풍류와 대풍류의 첫 곡으로 민속악에서는 합주, 정악에서는 독주로 연주하는 긴염불을 성격과 형태가 다른 두 악기(산조대금, 정악대금)를 하나의 선율 위에 얹어 선보일 예정이다.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이나래 대금 독주회 삼현육각(三絃六角)

연주자 간의 호흡이 중요한 이번 무대는, 삼현육각 음악을 이수 및 전수하고 있는 이결(대금, 좌고), 최태영(해금), 최광일(피리), 윤재영(장구) 등이 함께 무대를 채워줄 예정이다. 故 지영희 명인이 남긴 가락들을 올곧게 이어오고 있는 그의 스승 이철주 명인의 음악을 지속 가능한 전통이 되도록 이어가고자 하는 이나래의 간절한 마음을 이번 무대를 통해 느껴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