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오늘(28일) 새 앨범 'FOLLOW : FIND YOU' 발표 ... 'V 라이브 통해 특별 컴백쇼'
몬스타엑스, 오늘(28일) 새 앨범 'FOLLOW : FIND YOU' 발표 ... 'V 라이브 통해 특별 컴백쇼'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0.2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몬스타엑스다운 앨범 'FOLLOW : FIND YOU' ... '역대급 강렬한 흥 폭발 예고'
몬스타엑스_새 앨범 'FOLLOW' : FIND YOU' 타이틀 곡 'FOLLOW' 표지
몬스타엑스_새 앨범 'FOLLOW' : FIND YOU' 타이틀 곡 'FOLLOW' 표지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오늘(28일) 새 앨범 'FOLLOW' : FIND YOU('팔로우' : 파인드 유)를 발표한다.

 

몬스타엑스는 28일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FOLLOW' : FIND YOU와 수록 타이틀 곡 'FOLLOW'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강렬하고 흥 넘치는 매력을 선보인다.

 

앞서 신보 발매를 하루 앞두고 공식 SNS채널을 통해 총 8곡의 트랙 음원 하이라이트와 눈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콘셉트 화보가 함께 담기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국내에서 8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 'FOLLOW' : FIND YOU는 몬스타엑스의 정체성을 보다 뚜렷하게 각인시킬 예정이다. 발표하는 앨범마다 유기적으로 연결된 '상실과 방황 속에서 희망을 찾는다'는 메시지는 이번 앨범에서도 유효하며, 이를 대표하는 감성적 스토리는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혼자가 아니라는 의미를 내포하며 특별한 순간을 완성시킨다.

 

특히 타이틀 곡 'FOLLOW'(팔로우)는 EDM 사운드를 바탕으로 한국적인 민속악기의 사운드를 조화롭게 사용하여 독특하고 강렬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댄스 트랙으로, 팀의 서사에 공감을 부여해 성숙해지는 과정을 그렸다. 오직 몬스타엑스만이 표현할 수 있는 음악, 비디오, 퍼포먼스, 세계관을 모두 녹여낸 이 곡은 기존의 이미지에 흥겨운 분위기를 더해 역대급 포텐을 발산한다.

 

몬스타엑스_'FOLLOW' : FIND YOU' 프리뷰
몬스타엑스_'FOLLOW' : FIND YOU' 프리뷰

이 밖에도 흐트러짐 없이 구성된 매력적인 사운드와 임팩트 있는 구성은 수록곡을 통해 더욱 강하게 드러난다. 몬스타엑스의 세계관을 관통하는 'FIND YOU'(파인드 유)는 시공간을 초월해 하나로 연결된 멤버들의 유대감을 주제로 풀어냈고, 파워풀한 이미지와 여유가 느껴지는 'MONSTA TRUCK'(몬스타 트럭)은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또한,'DISASTER'(디제스터)'와 , 'BURN IT UP'(번 잇 업)등으로는 생기 넘치는 흥분과 선명하게 박힌 멜로디, 유연함이 조화를 이뤄 펑키한 전개에 힘을 불어넣는다.

 

멤버들의 활발한 앨범 참여 역시 그들만의 세계를 더욱 확고히 할 예정이다. 원호는 지난 월드투어에서 유닛 무대로 선보였던 자작곡'MIRROR'(미러)를 포함시키며 음악적 역량을 자랑했고, 함께 유닛 무대를 펼친 셔누도 작사에 힘을 보탰다. 더불어 팀의 래퍼로서 앨범의 전반적인 랩 메이킹에 참여한 주헌과 아이엠도 각각 자작곡 'U R'(유 알)과 'SEE YOU AGAIN'(씨 유 어게인)을 수록하며 완성도 높은 앨범을 탄생시켰다.

 

그간 전세계 20개 도시 월드투어를 시작으로 미국의 다양한 시상식과 페스티벌, 해외 아티스트와 콜라보, 영어 싱글 발매, 각종 현지 TV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해외 활동으로 주목할 K팝 그룹 그 이상의 시선을 얻은 몬스타엑스는 그들만의 뚜렷한 스타일을 담은 신보로 또 다른 시작을 알린다. 전세계를 아우르며 강력한 브랜드로 성장한 몬스타엑스가 제시하는 새로운 트렌드에 글로벌 음악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오늘(2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FOLLOW' : FIND YOU를 발표하고, 당일 오후 8시 네이버 V 라이브 몬스타엑스 채널을 통해 특별한 컴백 쇼를 펼친다.

 

 

사진제공 스타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