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추석한마당 '한가위만 같아라' 진행
국립민속박물관 추석한마당 '한가위만 같아라' 진행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9.1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2019 국립민속박물관 추석 한마당 ‘한가위만 같아라’를 개최한다.

 

줄타기 등 6종의 전통공연, 송편빚기 체험 등 17종의 세시 및 민속놀이 체험과 6종의 공예체험 프로그램 등 총 32종의 다양한 즐길 거리가 박물관 전역에서 관람객을 맞이한다.

 

한가위 대동놀이
한가위 대동놀이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오곡백과의 풍성함에 대한 감사와 가을의 정취가 함께 하는 이 날의 의미를 살려 ‘외국인을 위한 추석 체험 강좌’와 ‘송편빚기’, ‘차례상 차려보기’등의 세시 체험을 운영하는 한편, ‘달님에게 전하는 우리 가족 소원’, ‘둥근 보름달에 그리는 내 얼굴’ 등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즐거운 추석 연휴 14일과 15일, 박물관 앞마당에서는 각 3회씩, 총 6회의 전통공연이 펼쳐진다.

 

가을의 풍년을 기원하는 의례 거북놀이가 ‘거북아! 거북아! 놀아라!’라는 제목으로 선보이고, 추석의 대표 민속놀이인 ‘강강술래’가 공연되는 한편, 너른 들에 흥겹게 울려 퍼졌을 ‘광명농악’이 관람객과 더불어 신명나는 장단을 풀어 놓는다. 이 외에도 15일 오후 오촌댁 앞마당에서는 아슬아슬한 외줄에 올라 재주를 뽐내는 ‘줄타기’ 공연도 볼 수 있다.

 

 

줄광대의 줄타기 공연
줄광대의 줄타기 공연

가족 체험 프로그램으로는 온 가족이 한가위 세시풍속 퀴즈를 푸는 '한가위 탐험대', 관람객들의 현장 참여로 팔씨름을 겨루는 '으랏차차 팔씨름', 3가지 전통 민속놀이를 엮어 토너먼트로 대결하는 '으랏차차 민속릴레이' 등을 제공한다. 올해는 '내가 이 동네 딱지치기 왕!'이라는 딱지치기 대회가 더해졌다. 놀이 체험은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박물관 앞마당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다양한 공예 체험이 운영된다. 종이접기 체험인 '알록달록 추석빔' 비누 제작 체험 '매끈매끈 송편 모양 비누', 클레이 공예 제작 '조물조물 차례상' 등 공예체험 6종은 전문 강사진이 함께한다. 만든 작품은 집으로 갖고 갈 수 있다. 현장 접수해 무료로 참여할 수있다. 

 

당일 예약 체험 프로그램의 경우 14일과 15일 매일 오전 10시, 11시 30분, 오후 1시 30분에  선착순으로 접수해 참여할 수 있다. 체험을 제외한 일반 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입장은 오후 5시까지다. 13일 추석 당일에는 휴관한다.

 

 

사진제공 국립민속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