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애런, 데뷔 후 첫 라디오 출연 ... "식케이&김하온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
'최파타' 애런, 데뷔 후 첫 라디오 출연 ... "식케이&김하온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1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런_데뷔 앨범 'PUZZLE 9 PIECES' 쇼케이스 중 타이틀곡 '퍼즐' 무대.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애런_데뷔 앨범 'PUZZLE 9 PIECES' 쇼케이스 중 타이틀곡 '퍼즐' 무대.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최근 솔로가수로 데뷔한 애런이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시원한 매력을 발산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싱어송라이터 애런을 비롯해 래퍼 김하온, 식케이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애런은 "'퍼즐'이라는 신곡으로 데뷔한 애런입니다"라는 인사말과 더불어 "데뷔 후 첫 라디오 출연이라 너무 긴장되고 설렌다."는 소감을 전했다. 

 

애런은 지난 11일 데뷔 앨범 ‘퍼즐 나인 피시스(PUZZLE 9 PIECES)’를 발매했고 그만큼 자신있는 앨범이라며 음악적 자신감을 내비친 뒤 "꿈이라는 퍼즐을 완성하기 위해 9개의 퍼즐 조각을 담은 앨범"이라며 앨범에 대한 스토리를 들려줬다.

 

또한,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를 물어보는 청취자의 질문에 함께 출연한 김하온과 식케이를 언급 "평소 너무 좋아했던 두 분이라 함께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고, 서고 싶은 무대가 있냐는 질문에는 "가장 큰 꿈은 시상식 무대에 서는 것이고, 대학 축제도 많이 찾아가면서 그 뜨거운 열기를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애런은 'PUZZLE(퍼즐)' 라이브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등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으며, 시종일관 밝은 기운으로 청량한 매력을 뽐내며 첫 라디오 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편 애런은 데뷔곡 '퍼즐'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