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소속 강지원, 첫 일본 원정 나선다 ... 28일 '히트 45'에서 애드난 알리와 맞대결
AFC 소속 강지원, 첫 일본 원정 나선다 ... 28일 '히트 45'에서 애드난 알리와 맞대결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17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C 08 강지원 .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AFC 08 강지원 .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마이티 워리어’ 강지원(23, 왕호 MMA)이 격투기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일본 원정에 나선다. 28일 일본 나고야 국제회의장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히트 45'에서 애드난 알리(35, 세르비아)와 헤비급 경기를 벌인다. 


 
강지원은 지난해 10월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8회에 출전해 김명환을 상대로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한차례 다운됐지만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낸 끝에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3달 후 출전한 AFC 10에선 정철현을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 어려움이 있었지만 데뷔전과 마찬가지로 침착하게 대응한 끝에 승리를 거뒀다. 강지원은 프로 데뷔 이후 2연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상대 애드난 알리는 23전 7승 16패의 선수다. 경기 경험은 강지원보다 많지만 패배가 더 많은 선수다. 타격가로 방어보단 어그레시브한 경기를 펼친다. 승리한 경우에도 KO로, 패배한 경우에도 KO된 때가 많다. 그라운드 플레이에도 허점이 많아 16패 가운데 6번의 패배가 서브미션 패다. 강지원 특유의 펀치와 침착한 경기 운영을 잘 살린다면 첫 해외 원정에서 승전보를 전할 가능성이 높다. 


 
강지원은 "박호준 대표님과. 장주식 대표님이 신경 써주셔서 시합을 뛰게 됐다. 첫 일본 원정 경기인 만큼 멋진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 연승을 이어나가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라며 "경기에 대한 설렘이 내 안에 가득하다. 하루 빨리 경기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한편 AFC는 오는 10월 'AFC 13'을 제주도에서 합동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