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시청자 마음 꽉 잡은 미친 열연 ... '드라마 여주인공의 품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시청자 마음 꽉 잡은 미친 열연 ... '드라마 여주인공의 품격'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6.1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아름다운 발레와 판타지를 자극하는 색다른 로맨스 KBS 2TV 수목극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이 수목극 1위뿐만 아니라 주간 미니시리즈 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믿고 보는 배우 신혜선이 있다. 

 

신혜선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맡아 시선을 강탈하는 감정연기는 물론, 설레면서도 애절한 로맨스, 눈 호강을 선사하는 발레까지. 무엇 하나 빠지지 않고 밀도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신혜선_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캡쳐
신혜선_KBS 2TV '단 하나의 사랑' . 제공 KBS

‘단, 하나의 사랑’ 3~4회에서 이연서는 가족과도 같았던 비서 아저씨 조승완(장현성 분)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았다. 이연서는 죽기 전 자신의 밝은 미소가 보고 싶다는 조승완의 빈소에서 울음을 삼키며 애써 웃었다. 슬픔이 가득한 눈동자로 환하게 미소 짓는 그녀의 촘촘한 연기력은 시청자들에게 소름이 돋게 만들 정도로 큰 임팩트를 남겼다. 

 

뿐만 아니라 집으로 돌아가 조승완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오열하는 그녀의 모습은 안방극장까지 눈물바다로 물들이기도. 슬픔을 꾹꾹 누르며 감정을 고조시키다 폭발하는 그녀의 연기는 빈틈없었다.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로맨스 연기

신혜선은 까칠하게 가시를 세우던 이연서가 사랑에 빠진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 마음을 콩닥콩닥 설레게 만들고 있다. 특히 9~10회에서는 이연서가 단(김명수 분)을 향해 “나 좋아하는 줄 알았어. 너 나 좋아해?”라며 돌직구로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심쿵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11~12회에서 이연서가 단에게 업혀 취중진담을 하는 모습은 귀여우면서도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신혜선이 눈물을 글썽거리며 “왜 나 안 좋아해?”라고 말하는 모습에는 사람도, 사랑도 믿지 못하며 마음을 걸어 잠근 이연서의 진심이 오롯이 담겨있었다. 공감을 유발하는 신혜선의 이러한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 발레의 황홀경 뒤 피나는 노력

신혜선은 발레리나 이연서로 완벽 변신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녀의 치열한 노력이 고스란히 담긴 발레 장면들은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10회 엔딩 바닷가 무대에서 신혜선이 발레를 하는 장면은 방송 직후 ‘신혜선 발레’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아름다운 몸선, 유려한 동작, 표정 연기가 모두 어우러진 신혜선의 작품 속 모든 발레 장면들은 그녀가 발레리나를 완벽하게 그려내기 위해 얼마나 큰 노력을 기울였는지 짐작할 수 있게 했다. 

 

이처럼 신혜선은 잔잔하게 또는 강력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연기력으로 ‘단, 하나의 사랑’에 깊이를 더하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 완성도를 채워준 신혜선의 열연, 어떤 상황에서도 빛을 발하는 그녀의 촘촘한 연기력이 앞으로 또 어떤 명장면을 탄생시킬지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