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3.0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배우 정려원의 시크함 정점을 찍은 공항패션이 화제다.

‘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정려원은 지방시(GIVENCHY) FW19 파리 컬렉션 참석차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 했다.

이 날 정려원은 여성들의 워너비 패션 아이콘다운 스타일리시한 패션 감각과, 그녀의 우월한 비율을 자랑하는 공항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길게 떨어지는 맥시 기장의 블랙 롱 자켓과 함께 스카프를 레이어드 하여 무심한 듯 시크한 스타일링을 보여주었으며, 여기에 화이트 스니커즈와 블랙 퀼팅 버킷백을 매치해 도회적인 분위기를 연출 했다.

‘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시크 그 자체’ 정려원, 뭘 입어도 타고난 분위기 ‘남 다른 패션 감각’

정려원이 공항패션에서 선택한 제품은 모두 지방시(GIVENCHY) 제품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려원이 참석 예정인 지방시의 컬렉션은 오는 3일 저녁 830(현지시간) 파리에서 진행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