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까사호텔 서울’ 자연과 문화, 디자인이 일상이 되는 공간으로 리뉴얼하다
‘라까사호텔 서울’ 자연과 문화, 디자인이 일상이 되는 공간으로 리뉴얼하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11.3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뉴얼을 거쳐 재오픈한 '라까사호텔' 서울 . 제공 라까사호텔 서울
리뉴얼을 거쳐 재오픈한 '라까사호텔' 서울 . 제공 라까사호텔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라까사호텔 서울(lacasa Hotel Seoul)이 자연과 문화, 디자인이 일상이 되는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이를 기념해 29일, 리뉴얼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2011년 패션, 푸드, 라이프스타일이 집결된 가로수길에 처음 문을 연 ‘라까사호텔 서울’은 전통적인 호텔의 개념에서 벗어나 독창적인 디자인 및 연출 공간을 자랑하는 부티끄 호텔이다. 스페인어로 ‘나의 집'을 뜻하는 라까사(lacasa)는 ‘도심 속의 휴식’을 모토로 고객들에게 집 같이 편안한 분위기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올해 ‘라까사호텔 서울’은 고객들에게 보다 편안함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Journey To The City’라는 캐치프라이즈로 도심 속에서 다양한 각자의 취향에 맞춰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라까사호텔’의 총괄을 맡고 있는 최윤경 부사장은 이제 한국, 그리고 서울은 세계 속의 도시가 되었고, 그 중 가로수길은 모든 것이 함축된 패션, 쇼핑, 문화의 메카”라며 “앞으로도 라까사호텔 서울은 가로수길을 찾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한 공간 안에서 모든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편리함과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라까사호텔 서울’의 주요 리뉴얼 스팟으로는 펜트하우스 내 로프트 하우스와 가든 하우스가 있다. 먼저 로프트 하우스는 세련된 분위기의 실내 장식과 조명을 통해 현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반면, 가든 하우스는 넓은 테라스 가든과 연결되어 우아하고 따뜻한 공간으로 단장해 여러 취향을 가진 다양한 고객들의 마음을 저격한다. 또한 로프트 하우스와 가든 하우스를 비롯, 정원도 새롭게 단장하여 한층 자연이 어우러진 편안하고 완벽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두 리뉴얼 스팟 모두 기업 행사는 물론 스몰웨딩, 브라이덜 샤워, 베이비 샤워 등 뜻 깊은 가족 행사와 친구들과의 파티 장소로도 제격이다

 

또한 1층에 위치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까사밀(casameal)’은 오리엔탈 지중해 컨셉으로 리뉴얼 되어 보다 이국적인 분위기에서 신 메뉴와 함께 가로수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타일과 대리석 장식이 모던한 나무와 매치되어 이국적이면서도 세련된 오리엔탈 지중해 풍으로 탈바꿈 하였으며, ‘까사밀’의 로고와 심볼은 모스 가든 그래픽 디자인팀에서 맡아 클래식하면서도 사랑스럽게 표현됐다. 이탈리아로 ‘집밥’을 뜻하는 ‘까사밀’은 도심 속에서 오손도손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식사할 수 있다는 의미로, 4인용 테이블 모양이 까사밀 로고 디자인에 포함되어 한층 세련된 로고로 탈바꿈했다.

 

이번 리뉴얼 작업은 하퍼스 바자 패션 에디터, 스타일리스트, 올리브쇼 MC를 거쳐 자주(JAJU)와 모스 가든(Moss Garden) 기획을 담당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서은영이 라까사호텔 레스토랑 까사밀의 리뉴얼 디렉팅을 맡아 눈길을 끈다. 또한 민트와 그레이 톤의 모던한 로프트 하우스, 퍼플과 네이비가 배색된 가든 하우스, 미니멀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의 라운지 등은 현대백화점 판교점 지하 식품관 인테리어를 작업한 소선취향 대표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이소선이 담당했다. 또한 클래식한 이탈리안 풍의 세일러 스타일 쉐프복과 라운지복은 제일모직 마케팅 출신의 곽유진 실장의 손을 거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