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展
이기우 展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8.05.1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종로구 돈화문로에 위치힌 일호 갤러리에서는 2018. 5. 16(수) ~ 2018. 5. 22(화)까지 이기우 展이 열린다.

이기우 展
이기우 展

그곳에 숲이 있다.

그 숲은 나의 숲이다. 창에 열린 공간으로 바람과 함께 불어오는 축축한 흙과 나무의 숨결이 담긴 냄새와 같이, 멈춘 듯 시시각각 변하는 빛과 공기의 흔들리는 이미지는 가슴속에 잔잔히 밀려오는 내가 기억하는 숲의 모습이다.

이기우 展
이기우 展

흔들리는 숲과 나무의 이미지는 과거의 숲과 현재의 숲 그리고 미래의 환영이다.
어릴 적 작은 동산에서 풀벌레를 잡고 뛰어 놀던 숲의 기억은 지금의 숲 냄새와 닮아있다.가끔 기억속의 냄새를 떠올리며 숲길을 걸으면 눈앞에 개 구진 어릴 적 나의 모습이 보인다.

이기우 展
이기우 展

그 숲의 기억은 나를 위로하고 나의 어릴 적 시간이 다른 공간 다른 차원에서 행복한 모습으로 살고 있을 거라고 상상을 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