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은정, 이번 역할은 무척 짧네요 (리턴)
[포토] 한은정, 이번 역할은 무척 짧네요 (리턴)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01.15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정이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아트코리아방송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짧지만 강렬한 연기를 남기는 한은정이 작품 출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스페셜 '리턴' (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한은정은 "주동민 감독님과 전에 작품을 함께 해 믿음이 있어 고민하지 않고 출연했다."고 말했다. 

한은정은 극중 염미정 역할인데 악역 4인방인 오태석(신성록 분), 강인호(박기웅 분), 김학범(봉태규 분), 서준희(윤종훈 분)와 관계가 얽히다 살인사건의 중심에 선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시체가 되어 여행가방 안에 들어간 장면을 꼽았다. 실제 기분이 묘했다며 죽는 장면부터 촬영에 들어갔는데 악역 4인방으로 나오는 배우분들과 만나자마자 시체 역할을 하게 돼 여행가방 안에 들어가 감정이 좀 그랬다."고 했다. 하지만 "극중 역할에 집중하려고 했고 즐겁게 일했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한편 수목 드라마 스페셜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사회파 스릴러드라마이다. 오는 17일(수)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한은정이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아트코리아방송

한은정이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아트코리아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