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7.02.09 0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8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컨벤션홀에서는 ‘김숙, 홍진경, 강예원, 한 채영, 홍진영, 공민지, 전소민’ 등 7인의 멤버로 이루어진 ‘언니들의 슬램덩크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기존 멤버 김숙과 홍진경을 포함해 강예원, 한 채영, 홍진영, 공민지, 전소미가 각자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 합류하게 된 각자의 생각을 발표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공민지.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홍진영.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한채영.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강예원.

걸그룹으로 데뷔 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한 맏언니 김숙은 “멤버들의 나이 차이도 크지만 실력 차이는 더 크다. 게다가 내가 상위권이다. 정말 어려운 도전이지만 잘 해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홍진경은 세계적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를 언급하며 “걸그룹은 한국의 문화 콘텐츠이자 한국의 자산이다. 세계가 한국의 걸그룹을 주시하는 이 시점에 우리 언니쓰에게 관심을 갖는 관계자가 있을 수 있다. 우리도 세계무대에 설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해 폭소가 터졌다.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홍진경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김숙

홍진영은 곧 새 곡을 발표하는데, “트로트는 내가 계속 해왔던 장르다. ‘슬램덩크2’를 통해서는 새로운 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내며 “10년 전 걸그룹 스완으로 데뷔를 했다가 2달 만에 망했다. 못다 핀 꽃을 펼 생각”이라고 말했다. ‘원조 센터’이자 ‘슬램덩크2’의 막내 전소미 역시 “쉬운 도전이 아니다.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에 임하겠다”라고 고백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2’ 기자간담회-전소미

16회를 목표로 정해 놓고 43세에서 17세까지 연령대로 모인 7인의 멤버로 이루어진 SBS ‘언니들의 슬램덩크2’는 2월 10일 금요일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