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2℃
  • -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8.9℃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14.6℃
  • 맑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5.6℃
  • -고창 16.1℃
  • 흐림제주 16.2℃
  • -강화 17.6℃
  • -보은 19.3℃
  • -금산 19.5℃
  • -강진군 19.2℃
  • -경주시 17.1℃
  • -거제 16.6℃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생명수, 숙성의 힘과 연금술’, 제10회 '표인숙' 개인전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생명수, 숙성의 힘과 연금술로 새로운 상의 의미를 바꾼 예술, 오브제... 표인숙 작가의 제10회 개인전이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3월 15일~21일까지 전시되고 있다. 표인숙의 작업은 재료를 넘어 그 자체가 가진 의미와 성질을 새롭게 조명한다. 재료에는 기본적인 성질로 그 재료를 이해하고 알맞게 조절하여 작업에 사용하는 것을 재료에 대한 이해도가 있다고 한다. 표인숙의 작업은 재료의 성질을 더 폭넓게 해석하고 규명한다. 스테인리스 스틸을 주로 다루는 작가로 그의 작업실에서 나오는 부산물은 온통 스테인리스이다. 철 중에서 스테인리스 스틸은 개발이 되었을 때 내구성이 강하고 부식이 되지 않고, 가공된 상태에서 현상의 변화가 거의 없어서 주로 주방용품이나 아주 열악한 환경에서 오래 견딜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그런 스테인리스 스틸에 적게는 5년이나 10년 정도 시간을 통해 계속 불로 열을 가했다가 하루에 한 번씩은 밖으로 끄집어내서 식히면서 상태를 확인하고 또 열을 가하는 작업을 계속해서 얻어진 결과물이 작가의 작업이다. 긴 가뭄에 갈라진 논바닥이 보여주듯이 그 간절함으로 물을 대듯이 작가가 표현한 작품 표면에 갈라짐은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