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현장] '컴백은 도전' 선미, "또 다른 '선미표 시티팝' 이정표 세울 것" (종합)
[온라인현장] '컴백은 도전' 선미, "또 다른 '선미표 시티팝' 이정표 세울 것" (종합)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6.29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독보적인 여성 솔로 아티스트이자 '케이팝 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선미가 신곡과 함께 컴백했다. 

 

전작 '날라리(LALALY)' 이후 약 10개월만의 컴백으로 ‘사이렌(Siren)’, ‘날라리(LALALAY)’ 등 이전 대표곡으로 함께했던 작곡가 FRANTS와의 다시 한번 협업했다.

 

29일 오후 선미의 새로운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선미는 "오랜만에 나오는 거라 기대하시는 분들이 많다.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는건데 어떤 반응이 있을지 궁금하다"는 컴백 소감을 전했다. 

 

아티스트가 새로운 곡을 발표할 때마다 고민하는 것은 이전과 다른 새로움일 것이다. 선미 또한 이에 대한 고민과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활동은 많지 않았지만 음악작업을 중점적으로 하다보니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갔다. 지금까지 안한 스타일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다른 앨범을 준비하다가 요즘 사람들이 느끼는 무거운 감정을 해소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어 '보랏빛 밤'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보랏빛 밤은 사랑의 첫 시작이 주는 설렘이 담겨 있다. 전작들은 다소 무거운 느낌의 시니컬한 톤이었는데 사랑에 빠진 사람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가사말 위주로 듣기 편하면서 저 다운 모습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라며 "웅장한 브라스, 인트로에 몽환적인 플루트 등 선미 스타일을 만들었다. 청량한 '선미표 시티팝'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선미의 신곡 '보랏빛 밤'은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에 대한 곡이다. 선미가 자신이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곡을 통해 몽환적으로 풀어냈다.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한 시티팝 장르의 곡이다.

 

곡 전반을 주도하는 펑키한 사운드와 함께 솔로 기타리스트 적재의 기타 리프가 인상적인 '보라빛 밤'은 리드미컬한 비트와 대중성 있는 멜로디 라인으로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또한 '보라빛 밤'은 적재 이외에도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으로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사랑을 꿈꾸는 선미의 고혹미를 극대화시키는 드레시한 컨셉 의상은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패션 디자이너 케빈 제르마니에(Kevin Germanier)가 선미만을 위해 제작했다.

 

이어 'FantazyLab'의 김지용 감독이 뮤직비디오를 비롯한 영상의 연출을 맡아 몽환적인 색감으로 영상미를 극대화했으며, 스트리트 댄서이자 안무가인 이이정이 안무에 참여해 눈을 사로잡는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원더걸스로 시작해 어느덧 데뷔 14년 차가 된 선미. 솔로로 전향 후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곡들을 연속적으로 성공시키면서 독보적인 솔로 여자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했고 후배 가수들의 롤모델로도 언급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선미는 "모두가 누군가의 영감,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할 것 같다. 저 역시 어릴때부터 누군가의 롤모델이 됐으면 했다. 후배들이 나를 롤모델로 삼아준다는 게 고맙고 잘 해왔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데뷔 처음부터 눈에 띄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오히려 솔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인터뷰에서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자기 자신을 덕질하라'였는데 많은 친구들이 그것에 공감해 주는거 같다"고 덧붙였다. 

 

'선미팝'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히 보여주고 있는 선미는 파격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장악력, 독보적인 콘셉트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선미는 이에 대해 "'선미팝'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그만큼 좋은 부담감을 가지고 활동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담감이 없다면 결과가 좋지 못하다. 어느 정도의 긍정적인 부담은 항상 가지고 있어여 한다"는 신념을 밝혔다. 

 

선미는 최근 시사 교양 프로그램 '선미네 비디오가게'로 첫 MC에 도전했다. MC가 아닌 데뷔 14년 차 가수로서 자신의 비디오에 제목을 붙인다면 '마라토너'라고 짓고 싶다는 밝힌 선미는 "처음 섭외가 왔을때 '왜 나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들어보니 시사 교양프로그램으로 웃길 필요없이 나 자신을 그대로 보여주면 되겠다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며 "인생은 엄청 장기전으로 지금까지 내 페이스를 잘 유지하면서 달려왔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선미_다섯 번째 싱글앨범 '보랏빛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 2020.06.29 제공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솔로로 나선지 벌써 7년이 된 선미는 자신의 음악을 '외유내강'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여리여리한 체구에서 뿜어내는 에너지가 확실히 있다. 약해 보이지만 되게 강단이 있는 음악들과 퍼포먼스가 저의 음악의 키워드"라고 정의했다. 

 

6월 컴백과 동시에 선미는 청하, 화사, 정은지 등 동료 아티스트들과 경쟁해야 한다. 이에 대해 그는 "타 가수들과 경쟁 자체를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경쟁보다 새로운 음악을 내는데 이 음악이 대중들에게 어떻게 들릴지에 포커스를 맞추는 편"이라며 "같이 활동하는 것이 오히려 더 좋다. 여자 아티스트들이 획일화된 콘셉트가 아닌 자기만의 뚜렷한 색깔을 내면서 맹활약하고 있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는 자신의 음악관을 내비쳤다.

 

'컴백이 곧 도전'이라고 밝힌 선미는 "이번 곡은 조금 더 듣기 편한 노래 , 오래 들을 수 있는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면서 "버티고, 버티고, 버텨 끝까지 버티는 것이 이기는거 아닌가 싶다. 금방 사라지는 존재가 아닌 오랫동안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대중들에게 오래 기억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음악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선미가 신곡 '보라빛 밤 (pporappippam)'을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대중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으며 '보랏빛 밤'은오늘 오후 6시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