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수찬, 첫 출연 2연승 소감 "출연 자체가 큰 의미 ... 즐거운 추억가져 행복"
'불후의 명곡' 김수찬, 첫 출연 2연승 소감 "출연 자체가 큰 의미 ... 즐거운 추억가져 행복"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6.0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찬_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김수찬_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가수 김수찬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2연승한 소감을 전했다.

 

어제(6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김수찬은 첫 출연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트로트 신흥강자’ 특집으로 노지훈, 류지광, 고재근, 나태주, 트로트 아이돌 미스터T, 김수찬이 함께 출연했다. 김수찬은 평소 끼수찬이라는 별명을 지닌 만큼 화려한 입담과 예능감으로 방송 초반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 도중 "테이블에 있는 빵을 치워달라"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고 "'미스터 트롯' 출연 당시 진인 임영웅과의 대결에서 빵점을 받았다”고 털어놓으며 웃음을 유발했다. 더 나아가 같은 테이블에 앉은 나태주도 함께 빵점을 받았던 사연을 털어놔 빵 CF를 노린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수찬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남진, 송대관, 주현미의 성대모사까지 보여주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주현미 성대모사는 간드러지는 목소리는 물론 제스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김수찬의 끼와 예능감에 MC들 또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본격적인 무대 대결에서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둥지’를 선보인 김수찬은 흥과 끼가 넘치는 무대로 스페셜 명곡 판정단들을 흥겹게 만들었다. 무대를 본 임수민 아나운서는 “김수찬이 언젠가는 일을 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끼와 흥으로 가득찬 사람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찬사를 보냈다. 판정단을 홀린 김수찬은 류지광, 미스터T를 차례로 꺾고 2연승을 차지했다.

 

비록 마지막 차례였던 나태주에게 패하며 최종 우승은 못 했지만 방송 이후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존재감을 빛냈다. 이에 김수찬은 "KBS ‘전국 노래자랑’에 나가 가수의 꿈을 키웠고, 멘토이신 남진 선생님의 노래로 ‘불후의 명곡’까지 출연한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고 감사한 일이다”며 이어 “첫 출연에도 불구하고 2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었고, 무엇보다 함께 출연한 동료 분들과 즐거운 추억을 남겨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행복하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수찬은 여름 더위를 날릴 댄스곡으로 7월 컴백을 앞두고 있어 막바지 신곡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