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평도시유적전시관 ‘갓’展 6월 15일로 연기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갓’展 6월 15일로 연기
  • 김한정 기자
  • 승인 2020.05.29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서는 2020년 첫 기획전 ‘운종가 입전, 조선의 갓을 팔다’를 5월 29일부터 9월 27일까지 개최키로 한 전시를 강화된 수도권 방역조치 시행에 따라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임시 휴관한다.

운종가 입전, 조선의 갓을 팔다’ 포스터, 서울시 제공
운종가 입전, 조선의 갓을 팔다’ 포스터, 서울시 제공

전시관람은 온라인 사전예약 관람제로 6월 15일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정해진 관람시간을 선택하여 관람 가능하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며, 관람 시간은 10~12시, 13~15시, 16~18시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공평도시유적전시관은 조선시대 한성부 견평방에서 출토된 16세기 도시유적을 원래 위치에 전면적으로 보존하여 조성한 도시박물관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재화와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들던 ‘운종가(雲從街)’에 있던 조선 제일의 갓 가게 ‘입전(笠廛)’과 그곳에서 팔던 조선 남성의 대표적 쓰개 ‘갓笠’을 소개하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종루를 중심으로 운종가 시전행랑 자리에는 조선왕조 500년간 남성들이 머리 위에 쓰고 다니던 필수품 ‘갓’을 판매하는 가게들이 자리하고 있었으니, 이곳이 바로 전국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갓 가게이자 공급처로 ‘입전’ 또는 ‘갓전’으로도 불리는 점포였다.

전시에 출품된 '육전조례', OLD KOREA' 등 문헌과, ‘상춘야연도’, ‘을축갑회도’ 등의 회화, 서울역사박물관과 외부기관 소장 흑립(黑笠), 백립(白笠), 전립(氈笠), 옥로립(玉鷺笠), 주립(朱笠), 초립(草笠) 등 총 53건 79점의 유물을 통해 조선 제일의 갓 가게 ‘입전’을 새롭게 조명하고, 그 곳에서 팔던 시대와 예법, 풍습에 따라 다양한 모양과 빛깔로 제작되었던 조선 남성의 대표적 쓰개 갓을 살펴본다.

전시는 1부 ‘조선 제일 상가, 운종가’, 2부 ‘갓 파는 가게, 입전’, 3부 ‘조선 남성의 쓰개, 갓’, 4부 ‘갓의 시대별 변화’, 5부 ‘조선의 다양한 갓들’의 5개 주제로 구성된다.

특히 ‘5부. 조선의 다양한 갓들’에서는 개항기 외국인들에게 ‘모자의 나라’, ‘모자의 발명국’ 이라 극찬을 받았을 정도로 다양하고 독특한 조선의 모자문화의 대표 격인 ‘갓’의 다양한 모습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