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온라인 수출상담회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콘텐츠 해외진출 활로 모색
콘진원, 온라인 수출상담회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콘텐츠 해외진출 활로 모색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5.2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시아권 시장 진출 원하는 게임, 만화, 캐릭터, 실감콘텐츠 기업은 6월 1일까지 ‘웰콘(WelCon)’ 통해 참가 신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 안내 카드뉴스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 안내 카드뉴스

[아트코리아방송 = 박지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콘텐츠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오는 6월 30일에 개최한다.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마켓들이 잇달아 취소되면서, 해외진출 활로가 막힌 콘텐츠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콘텐츠 기업들은 6월 30일 서울 코엑스에 위치한 ‘스타트업 브랜치’에 모여, 온라인 화상상담 형태로 해외 핵심 바이어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수 있다.

 

이번 행사의 해외 바이어는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아시아권이 중심이 될 예정이다. 북경, 심천,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위치한 콘진원의 해외비즈니스센터는 국내 콘텐츠 기업과 만나게 될 현지의 핵심 바이어들을 온라인상으로 초청하여 참가 기업과의 매칭을 주선한다. 참가사는 바이어와의 매칭뿐만 아니라 온라인 상담 인프라, 통역 등 원활한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위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 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는 ▲게임 ▲만화 ▲캐릭터 ▲실감콘텐츠 장르의 기업들을 지원 대상으로 하며, 해당 장르의 해외진출을 원하는 제작사, 유통사 등 콘텐츠 기업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참가 신청은 오는 6월 1일 정오까지 콘진원 자체 콘텐츠수출마케팅플랫폼 ‘웰콘(WelCon)’을 통해서 가능하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코로나19로 막힌 수출길을 다시 열기 위해 해외 핵심 바이어들을 초청하는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해외진출지원 사업들의 온라인 전환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기회로 바꾸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