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수소모빌리티+쇼’,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정상개최 ... '미래 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수소산업을 선점·주도'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정상개최 ... '미래 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수소산업을 선점·주도'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5.1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에서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 3홀서 개최
-코로나19 대비 철저한 방역조치 마련해 안전한 행사될 수 있도록 노력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13일 공동주최기관 간의 조직위 회의를 열고 7월 1일 개최 예정인 ‘2020수소모빌리티+쇼’를 차질 없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회의에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식회사(HyNet) 유종수 대표이사,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신재행 단장 등이 참석해 행사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주요 쟁점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날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내 산업계가 위기 국면을 맞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수소산업을 선점·주도하고 관련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2020수소모빌리티+쇼’의 개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음을 감안할 때 수소모빌리티+쇼가 경제 재활성화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폭제가 되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수소모빌리티+쇼’ 기간 중에는 정부의 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가 주도하는 위원회 회의를 비롯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이 진행하는 수소 서포터즈 발대식, 국제수소포럼, 수소산업발전포럼 등의 행사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조직위는 다만, 아직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하여 방역대책 마련에도 역량을 대거 투입할 예정이다. 전시장 입구에 체온 측정을 통해 무증상자만 출입할 수 있도록 하고,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철저한 검역·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전시 관계자 및 방문자들이 안심하고 행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행사 기간 중 열릴 국제 콘퍼런스의 경우, 해외연사의 참석이 어려울 경우 화상연설 등의 온·오프라인 복합형 행사로 추진할 예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우리 수소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모멘텀으로 작용하여 경제 활성화의 신호탄이 되기를 바라며, 이 행사가 안전한 행사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