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네상스 수채화 '뒤러부터 반 다이크'까지
르네상스 수채화 '뒤러부터 반 다이크'까지
  • 김한정 기자
  • 승인 2020.05.13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뮤지엄에서는 2020년 05월 16일 ~ 2020년 09월 20일까지 르네상스 수채화 : 뒤러부터 반 다이크까지가 전시될 예정이다.

자크 르 모인, 수선화와 작은 멋쟁이 나비, 1575년 추정
자크 르 모인, 수선화와 작은 멋쟁이 나비, 1575년 추정

르네상스는 발견의 시대로, 당시 발전한 수채 재료와 기법은 자연의 관찰, 해석, 기록에 크게 기여한, 실용적인 동시에 진보적인 예술의 형태였지만 그동안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ÜRER, 1471-1528), 한스 홀바인(Hans HOLBEIN, 1497-1543), 안토니 반 다이크(Anthony VAN DYCK, 1599-1641) 등 200여 점의 르네상스 수채화 걸작이 풍경, 초상, 자연사 기록 등 3가지 기본 장르로 나뉘어 전시된다.

독자적인 형식의 예술 매체가 출현, 발전하는 과정을 통해 르네상스 시대의 전과 후를 아우르는 시대의 흐름을 주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