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특정 투쟁현장의 문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화두를 다룬 연우무대 66번째 정기 공연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특정 투쟁현장의 문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화두를 다룬 연우무대 66번째 정기 공연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4.1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날카로운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지난 40여 년간 동시대의 수준 높은 창작연극을 만들어온 연우무대가 66번째 작품으로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를 선보인다.

 

본 작품은 2019년 초연으로 2019 월간 한국연극 선정 ‘공연 베스트 7’, 2019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올해의 연극 베스트 3’, 2019 레드어워드 ‘주목할만한 시선’에 선정되며 평단의 주목을 받았으며 2020년 5월 7일부터 연우소극장에서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다시 한 번 관객들을 만난다.

 

'인정투쟁; 예술가편', '전화벨이 울린다' 등 소수자 문제를 꾸준히 작품 속에 담아온 이연주 작가가 대본을 쓰고, 손배가압류 피해 노동자, 기지촌 여성, 청소년 등 고통받는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온 이양구 연출이 만든 본 작품은 이지현, 백성철, 황순미, 조형래, 정혜지 배우가 참여한다.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는 개개인의 일상을 '노동'의 관점에서 바라본다. ‘노동’이라는 화두가 특정 노동투쟁 현장에 대한 연민이나 연대의식에만 머물지 않고, 어떻게 하면 우리 개개인의 일상과 연결 지을 수 있도록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이다. 또 사회 안에서 숱하게 무시되어 온 '약속'에 주목한다. 어딘가에서 시작된 약속의 파기, 그로 인해 연쇄적으로 옥죄여오는 개개인의 자리, 그 각자의 자리가 고공(高空)이 되어버린 일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본 작품의 프로듀서인 연우무대 유인수 대표는 “연극'이게 마지막이야'를 함께 해서 영광이다. 작품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뜻을 담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는 2020년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활동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연우소극장에서 5월 7일(목)부터 5월 31일(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4월 10일(금)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며 4월 24일(월)까지 예매 시 50%할인된 가격에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