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이준혁-남지현 공조 속 양동근 -김지수 커넥션 증거 확보 ... '의문의 꽃바구니 속 다섯 번째 살인 예고'
'365' 이준혁-남지현 공조 속 양동근 -김지수 커넥션 증거 확보 ... '의문의 꽃바구니 속 다섯 번째 살인 예고'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4.0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7,8화 방송 캡처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7,8화 방송 캡처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 지금까지의 판을 완전히 뒤엎는 충격과 반전 전개로 장르물의 진면목을 제대로 드러내며 안방극장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365'는 연달아 휘몰아치는 사건들로 긴장의 끈을 팽팽히 조이다가도 이준혁과 남지현의 댕댕 케미와 강력1팀의 리얼한 현실 연기에 잠시 방심하게 만드는가 하면, 그 순간 훅 치고 들어오는 반전을 선사한다. 이에 시청자들은 '역대급 밀당 드라마'라는 평을 쏟아내며 유연한 완급 조절이 돋보이는 '365'의 연출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와 같은 뜨거운 반응을 입증하듯 지난 31일(화) 방송된 '365' 8회는 수도권 가구 5.7%, 전국 가구 5.1%(닐슨 코리아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였다. 극 중 양동근(배정태 역)이 깡패들과 함께 찾아와 자신을 협박하던 정민성(차증석 역)을 역습한 후 도망가는 장면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6.2%까지 치솟으며 서로를 속고 속이는 악인 배틀을 향한 압도적인 흡인력을 고스란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형주(이준혁 분)와 신가현(남지현 분)은 리셋 초대자 이신(김지수 분)과 배정태(양동근 분) 사이의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한 본격적인 공조에 돌입했다.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하나 둘씩 드러나는 리셋터들 사이의 숨겨진 진실은 시청자들을 충격과 혼란 속으로 빠뜨리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다섯 번째 사망자의 등장은 이들에게 닥칠 새로운 파란을 예고했고, 사망한 이들의 유일한 공통점이었던 꽃바구니가 살아남은 리셋터들에게 전달되면서 또 다른 살인을 암시한 8회의 충격 엔딩은 지금까지의 판도를 완벽하게 뒤집으며 스릴과 서스펜스를 극대화했다.  

 

먼저 형주와 가현은 공조 수사 끝에 이신과 배정태가 꾸준히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것과 다른 리셋터들을 조사했다는 것을 확신했다. 다음날, 가현은 지안원을 찾아갔지만 이신은 세미나 일정으로 해외로 출국한 상태였고, 다급하고 불안해 보이는 가현과 공항을 유유자적 걸어가는 이신의 대비되는 모습은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정태의 집에서 발견한 사진들을 다시 꼼꼼히 살펴보던 가현은 무언가를 발견했다. 형주는 가현이 보내준 사진을 들고 정태의 행적을 알아봐달라 부탁했던 증석(정민성 분)을 찾아갔다. 그에게 보여준 사진 속에는 리셋 이전에 배정태와 만남을 갖고 있는 증석의 모습이 찍혀 있었고, 결국 두 사람 역시 이전부터 서로 알고 지내던 사이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긴장감은 더욱 증폭되었다. 형주의 추궁에 증석은 리셋 이전에 도박에 빠져 회사 공금에 손을 대면서 사채까지 쓰게 되었고, 그때 자신을 본 정태가 리셋 이후 자신을 찾아와 도박장에 드나드는 사실을 회사에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며 돈을 뜯어 갔다는 사실을 실토했다.

 

그렇게 리셋터들 사이의 또 다른 연결고리를 알아낸 형주와 가현. 두 사람의 공조는 이때부터 더욱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이신과 배정태 사이의 커넥션을 알아내기 위한 형주와 가현의 협동 작전이 제대로 먹혀 들어갔기 때문. 배정태의 집을 찾아가 김대성(성혁 분)과 서연수(이시아 분)와의 관계를 형주가 캐묻는 사이에 가현은 그 집 유리창을 향해 돌을 던졌고, 이에 열 받은 정태가 쫓아나간 틈을 타 도청 장치를 설치하면서 두 사람의 호흡이 빛을 발했다.  

 

이후 다시 사건을 조사하며 시간 순서대로 리셋터들의 사진을 나열해보던 가현은 또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사망 당일, 최경만(임하룡 분)은 로또를 구입했지만 그의 유류품에는 로또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수상히 여긴 것. 이에 그의 집을 찾아간 가현은 집 앞에 놓여진 의문의 꽃바구니를 연수의 집 앞에서도 본 기억을 떠올리게 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도 고조되었다.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7,8화 방송 캡처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7,8화 방송 캡처

점점 진실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던 찰나, 가현은 도청장치를 통해 정태가 누군가와 만나기로 하는 통화를 듣게 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형주가 정태의 집에 도착 했을 땐 이미 집은 난장판이 된 상태였고, 그는 사라지고 없었다. 하지만 정태가 사라지게 된 과정을 도청을 통해 모두 알게 된 가현은 또 다시 패닉에 빠진다. 증석이 바람 피고 있는 사진으로 정태가 협박을 하고 있었다는 것, 그리고 증석이 흥신소에 의뢰해 정태를 죽이려고 했다는 것까지 모든 정황을 빠짐없이 듣게 된 것.  

 

결국 형주와 가현은 리셋터들에게 정태의 방에서 발견한 사진들을 모두 보여줬고, 그를 요주의 인물로 생각해서 도청을 시작했는데 오히려 증석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며 두 사람이 서로 알고 있었던 사이라는 것까지 모두 밝혔다. 이에 리셋터들은 정태와 증석에 대해 놀람과 충격을 감추지 못했고, 동시에 이신의 정체를 더욱 수상히 여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반전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가현은 증석의 집 앞에서도 경만과 연수 집에서도 발견했던 똑 같은 꽃바구니를 발견했던 것. 자취를 감췄던 증석이 끝내 가족들에게 유서를 남기고 번개탄으로 자살한 채로 발견되면서 안방극장은 그야말로 충격의 도가니에 휩싸일 수밖에 없었다. 이어 경만에게서 사라진 로또, 연수의 휴대폰, 그리고 증석이 딸에게 선물 받은 오르골이 차례로 보관되어 있는 장면이 그려지며 또 다른 빌런의 존재 가능성이 대두 되면서 시청자들을 혼돈 속으로 몰아넣었다.  

 

이후 가현의 질긴 추적 끝에 정태는 도박장에서 긴급체포가 되지만, 이신의 도움으로 바로 풀려나고 이에 의심을 더욱 키우던 형주와 가현 그리고 리셋터들에게 이신의 메시지가 도착하면서 몰입도는 최고조에 달했다.  

 

10명으로 시작했지만 이제 남은 리셋터는 단 6명뿐. 지안원에 다시 모이게 된 리셋터들에게 이신은 여럿이서 함께 한 리셋은 처음이었기 때문에 영길(전석호 분)이 사망하게 되자 정태에게 따로 조사를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리셋터들은 그녀의 말을 쉽게 믿지 않았을뿐더러, 정태가 증석을 죽인 것이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그렇게 서로를 향한 의심의 씨앗이 점점 커지던 그 순간, 지안원에는 사망한 이들의 유일한 공통점인 꽃바구니가 도착하면서 그 곳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패닉에 휩싸인다. 여기에 꽃바구니 안에는 "이번에는 당신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져 있었고 이는 또 다른 희생자를 암시하면서 역대급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이제야 그 본 모습을 드러낸 리셋터들의 생존 게임. 꽃바구니와 함께 또 다른 살인 사건의 발생을 예고한 가운데 6명의 리셋터 뿐만 아니라 리셋 초대자 이신 역시 그 위협에서 안전하지 못하다는 것을 의미한 것인지, 그리고 과연 다음 희생자는 누가 될 것인지, 매 순간 허를 찌르는 '365'의 반전 전개를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열기는 한동안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