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본격화' 9인조 ‘크래비티’ 멤버 세림-앨런-정모 소년美 가득한 3인 3색 프로필 공개
'데뷔 본격화' 9인조 ‘크래비티’ 멤버 세림-앨런-정모 소년美 가득한 3인 3색 프로필 공개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래비티 세림
크래비티 세림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스타쉽이 5년 만에 론칭하는 신인 9인조 보이그룹 ‘CRAVITY(크래비티)’의 멤버 3명의 프로필을 최초로 공개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16일 크래비티의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멤버 세림, 앨런, 정모의 개인 프로필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공개된 프로필 속 세 사람은 깔끔한 화이트 셔츠와 블랙 팬츠를 입고 아름다운 소년미를 발산한다. 세림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시선을 압도하고, 앨런은 부드럽고 따뜻한 이미지와 차가우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동시에 소화하며 정모는 날렵한 턱선과 조각 같은 외모, 우수에 찬 눈매를 드러내 화려한 비주얼을 완성한다.

 

크래비티 앨런
크래비티 앨런

더불어 나이, 혈액형, 그룹 내 포지션도 공개됐다. 세림(21세)의 포지션은 랩 담당으로 크래비티의 리더이자 든든한 맏형으로서 팀을 이끌 예정이다. 앨런(20세)은 팀 내에서 랩과 외국어를 담당, 팀의 글로벌 활약에 더욱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훈훈한 신흥 남친짤 제조기와 매력적인 음색으로 보컬 능력을 이미 데뷔 전부터 인정받은 구정모(20세)가 데뷔 멤버로 함께 공개됐다.

 

이로써 스타쉽은 신인그룹 크래비티 멤버인 세림과 앨런, 정모의 프로필이 공개되면서 데뷔에 한발 다가섰다. 특히 세 사람은 공식 데뷔에 앞서 공개된 프로필만으로도 온라인과 SNS 사이를 뜨겁게 달구며 음악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어, 이후 공개될 6명의 멤버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크래비티 정모
크래비티 정모

크래비티는 ‘Creativity’와 ‘Gravity’가 결합된 팀명이자 ‘Center of Gravity’의 약자로, 독창적인 매력으로 여러분들을 우리의 우주(평행세계)로 끌어들이겠다는 의미와 서로 다른 멤버들이 하나로 모였을 때 완벽한 균형을 이루어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만큼 음악적 역량과 비주얼, 퍼포먼스까지 고루 갖춘 2020년 신예 보이그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크래비티는 오는 상반기 가요계 데뷔를 목표로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제공 스타쉽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