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유승호-이세영, 본격 공조하며 맞춰지는 사건의 조각들 ... '붉은 돼지 단서 포착'
'메모리스트' 유승호-이세영, 본격 공조하며 맞춰지는 사건의 조각들 ... '붉은 돼지 단서 포착'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1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메모리스트' 2회 방송 캡쳐
tVN '메모리스트' 2회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메모리스트’ 사건 이면에 숨겨진 단서들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2회에서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는 장도리 사건의 범인을 집요하게 추적했다. 기억스캔 초능력과 프로파일링이라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는 두 사람의 짜릿한 ‘뇌섹’ 대결은 물론, 반전을 거듭하며 맞춰지는 사건의 조각들이 미스터리를 폭발시키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날 동백은 해머 매니지먼트 오연탁(방준호 분)의 기억을 통해 사건의 진범에 한 발짝 다가갔다. 동백은 그가 남긴 기록을 찾기 위해 회사로 향했지만, 한발 늦었다. 대포폰 기록을 통해 김서경(최서령 분)이 성 상납했다는 사실을 포착한 한선미가 소속사 포주 알리바이를 쫓기 위해 먼저 회사를 찾았던 것. 오연탁은 부하 김민곤(신영규 분)에게 기록이 담긴 자료들을 없애버리라고 지시했지만, 김민곤은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오연탁 역시 그의 고객 중 살인마가 있다는 건 몰랐던 사실. 그렇기에 고객들을 관리했던 김민곤의 기억이 유일한 단서였다. 징계로 수사권이 박탈당한 동백은 한선미에게 구조 차원에서 김민곤의 기억을 읽겠다며 힘을 보탰다. 기억 스캔을 하려는 결정적 순간, 동백을 긴급체포하겠다고 검찰이 들이닥쳤다. 검찰 이송 중에 동백은 기억 스캔을 통해 임중연 지검장(차순배 역)이 김서경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포착했다. 하지만 지검장의 추악한 사생활이었을 뿐, 그가 진범은 아니었다.

 

사건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동백은 피해자 김서경의 무의식에서 읽었던 또 다른 이미지 ‘붉은 돼지’에 집중했다. 윤예림(김지인 분)이 실종된 곳에서 돼지와 관련된 곳을 찾기로 한 것.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는 긴박한 상황에서 한선미는 놓친 단서들은 없는지 다시 냉철하게 살피기 시작했고, 김서경의 대포폰이 발견된 장소와 윤예림의 실종 지점이 가깝다는 것을 알아챘다. 그리고 또 다른 피해자 이보연(홍승희 분)의 친구들이자, 김서경의 핸드폰을 주웠다는 고등학생들의 진술에도 주목했다.

 

tVN '메모리스트' 2회 방송 캡쳐
tVN '메모리스트' 2회 방송 캡쳐

실마리를 포착한 한선미지만,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수색지점이 고위 관직자의 별장이 즐비한 곳이라는 점을 우려한 이신웅 차장(조성하 분)은 차량 흔적만 쫓으라고 명령했고, 이에 반기를 든 한선미에게 보직해임 명령을 내린 것. 한선미는 광수대에서 쫓겨나 홀로 수사에 돌입했다. 그 시각, 윤예림의 흔적을 쫓던 동백은 온상리에서 사건이 벌어졌음을 직감했다. 수색을 이어가던 중 붉은 페인트가 벗겨진 풍향계에서 드디어 붉은 돼지를 발견한 동백의 모습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한편, 교리시험 결과에 따른 형 집행 날이 다가왔고, 납치된 피해자들에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옆방에 갇혀 있던 이보연은 윤예림에게 90점 이상을 맞아야 살 수 있다고 조언했지만, 이는 자신이 살기 위한 거짓말이었다. 사실을 알게 된 윤예림은 끔찍한 상황에 이르기 전에 스스로 목숨을 끊고자 했다. 그 순간, 천장 위로 길게 뻗은 환풍기 통로를 발견한 윤예림은 목숨을 건 탈출을 시도했다. 필사의 도주 끝에 밖으로 나오는 데는 성공했지만, 기쁨도 잠시 낯선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장도리 모양의 무언가를 꺼내든 남자의 모습에 절망한 윤예림. 충격의 반전 엔딩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안겼다. 일촉즉발의 위기 속 동백과 한선미가 피해자들을 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희대의 납치 연쇄 살인 사건을 좇는 초능력 형사 동백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의 ‘뇌섹’ 대결은 짜릿하고 강렬했다. 서로를 향해 경계를 늦추지 않으면서도 공조를 이어가는 두 사람의 특별한 관계성은 흥미를 더욱 유발했다. 여기에 피해자와 사건 해결을 위해 온 몸을 던지며 직진하는 동백의 뜨거운 집념은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불을 지폈다.

 

천재적인 프로파일링과 피해자를 위해서라면 뜻을 굽히지 않는 올곧음으로 무장한 한선미의 활약도 빛났다. 가치관도 방식도 다른 동백과 한선미지만,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두 사람의 본격적인 공조에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 방송.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