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포토] 주지훈, "쫓기는 자에서 쫓는 자로의 역할 변화에 주목" (킹덤 2)
[AK포토] 주지훈, "쫓기는 자에서 쫓는 자로의 역할 변화에 주목" (킹덤 2)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3.06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리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제작발표회(주지훈). 제공 넷플릭스
넷플리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제작발표회(주지훈). 제공 넷플릭스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주지훈이 5일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세자 창을 연기하는 주지훈은 "처음 대본을 접하고 시즌1의 떡밥들이 잘 수거가 되겠구나 싶었다"면서 "이번에는 쫓기는 자에서 쫓는 자가 된다"라며 변화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감정적인 것이든 육체적인 것이든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유기적으로 움직였어야 했다. 현실적으로 각자의 체력 차이가 있어 디테일하게  맞춰나가는개 재미라면 재미였고 고역이라면 고역이였다."고 덧붙였다.

 

주지훈은 "재밌는 작품이기도 하고 울림을 줄 수 있는 작품이기를 바라면서 촬영했다. 저희도 아직 보지 못해 기대 중이다.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끝맺음을 했다.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주지훈 분)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3월 13일 공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