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2020 SS COLLECTION 출시 ... '유러피안 캐주얼+세미힙합 감성' 현대식 라이프 스타일로 재해석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2020 SS COLLECTION 출시 ... '유러피안 캐주얼+세미힙합 감성' 현대식 라이프 스타일로 재해석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2.26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유러피언 감성의 프랑스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에서 새로운 시즌 룩북 공개와 함께 2020 S/S COLLECTION을 선보인다.

 

90년대를 휩쓸었던 프랑스를 대표하는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1965년 마리떼 바슐르히(Marithé Bachellerie), 프랑소와 저버(François Girbaud)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다. 1968년 첫 컬렉션을 공개하여 미국식 진이 아닌 새로운 진을 선보이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게 되었고, 엔지니어드 진, 베기진, 스톤워싱의 산업화 등 현대 의복사에 많은 영향력을 끼쳤다.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부유층을 위한 옷이 아닌 사회 변혁의 표현, 억눌린 이들의 자아를 옷으로 표현하는 것이 목적이었으며 그들만의 표현방식이 미국 스트리트 시장에 맞물리며 더욱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의 20 S/S시즌은 유러피언 캐주얼 느낌의 여성라인과 90’s 세미힙합 감성의 남성라인으로 현대식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캐주얼하게 재해석하여 선보인다. 아우터(블루종, 셔츠), 이너(후드, 스웻셔츠), 모자, 가방 등 브랜드 고유의 로고플레이가 돋보이며, 차분하고 모던한 컬러감의 다채로운 스타일을 자랑한다.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이미지 제공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다양한 무드의 스타일링 연출은 물론, 데일리 아이템으로 손색없는 Marithé François Girbaud 2020 S/S COLLECTION은 2/27(목) / 3/18(수) 두차례에 걸쳐 레이어 공식 온라인사이트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매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