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승국이, "임창정 선배님께 노래방에서 오디션 보고 가수 데뷔"
'복면가왕' 승국이, "임창정 선배님께 노래방에서 오디션 보고 가수 데뷔"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2.24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국이_'복면가왕-미스터리 음악쇼'.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쳐
승국이_'복면가왕-미스터리 음악쇼'.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복면가왕' 간장공장 공장장이 매력적인 보이스로 어필했지만 2라운드 진출에는 실패했다.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미스터리 음악쇼'에서는 122대 가왕 1라운드가 펼쳐졌다.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는 내가 그린 기린 그림(이하 기린 그림)과 간장공장 공장장(이하 공장장)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 둘의 듀엣곡은 노을의 '붙잡고도'였다. 

 

기린 그림은 가슴을 울리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했고, 반면 공장장은 중독성 짙은 매력적인 음색으로 반격했다. 각자의 매력으로 판정단의 감성을 자극한 대결이 끝난 후 연예인 판정단으로 자리한 노을의 강균성은 "목소리 자체는 말할 것도 없고 둘중 누구를 선택해야할지 너무나 어려운 대결"이라며 고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노을의 이상곤은 "기린 그림은 후천적으로 노력을 많이한 갈고 닦은 보이스인거 같고, 공장장은 선천적으로 타고난 음색에 노력을 더해 완성형 보컬로 거듭난 거 같다."고 평가했다. 

 

김현철은 "기른 그림은 바이브레이션 진폭이 커서 슬픈 노래에 최적화된 바이브레이션으로 감동을 주었고, 공장장은 요즘 유행하는 시티팝을 대표할 목소리로 같이 작업하고픈 목소리"라고 말했다. 


2라운드로 가기 위한 투표 결과는 기린 그림이 55대 44로 이기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 가지마'를 부르면서 가면을 벗은 공장장의 정체는 가수 데뷔 2년차 떠오르는 트로트 초신성 승국이었다. 

 

승국이는 가수로 데뷔하게 된 이유를 "음악을 어려서부터 시작해 연습생 시절을 하다 음악을 접었다. 이후 친형과 횟집을 운영하면서 주방에서 회를 떳는데 임창정 선배님이 가게에 손님으로 오셔 어울리다 우연히 노래방을 갔다"면서 "거기서 취기에 본의아니게 오디션을 봤는데 그날 15곡을 불러 1차 합격을 했다. 이후 그런식으로 5차례 더 오디션을 본 후 가수로 데뷔할 수 있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유영석은 "가면을 쓰고 부를 때는 20대 초반의 R&B 보컬 느낌이 나는 젊은 보컬리스트였는줄 알았다. 이 목소리는 노래를 끝까지 들을 필요가 없이 첫 소절만 들어도 단숨에 빠질 수 있는 매력적인 보이스"라고 극찬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복면가왕 다음주에는 122대 가왕전이 펼쳐진다. 2라운드에 진출한 삶은 달걀, 내가 그린 기린 그림, 바람개비, 주윤발이 가왕 낭랑18세의 6연승 저지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