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사람이 힘이다' 소신 있는 경영철학 시청자 공감 ... '시청률 JTBC 역대 드라마 2위'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사람이 힘이다' 소신 있는 경영철학 시청자 공감 ... '시청률 JTBC 역대 드라마 2위'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2.23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이태원 클라쓰' 8회 방송 캡쳐
JTBC '이태원 클라쓰' 8회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의 사람이 가게라는 소신 있는 경영철학이 시청자의 공감을 얻으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8회 시청률은 전국 12.6%, 수도권 14.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연일 자체 최고 경신과 함께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이태원 클라쓰'는 'SKY 캐슬'에 이어 역대 JTBC 드라마 시청률 2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대희(유재명) 회장의 반격에 맞서는 박새로이(박서준)와 조이서(김다미)의 갈등이 그려졌다. 장회장은 단밤포차의 건물을 사들여 그를 무릎 꿇리려 했지만, 박새로이는 회수한 투자금 10억 원으로 새로운 건물을 매입하며 제 소신과 직원들을 지켜나갔다.

 

박새로이는 장회장을 만나기 위해 장가그룹으로 향했다. 장회장은 건물 매입도 모자라 단밤포차가 다시 문을 여는 족족 그곳을 사들이겠다고 횡포를 부렸다. 그것은 장회장이 자신의 '강함'을 증명하는 방식이었다. 그리고 또다시 자신 앞에 무릎 꿇을 것을 강요했다. "무릎 한 번 꿇으면, 과거는 깨끗이 잊고, 무엇도 빼앗지 않을 걸세"라는 제안에 박새로이는 "고작 퇴학, 고작 건물? 당신은 내게 어떤 것도 빼앗지 못했어"라고 도발할 뿐 흔들리지 않았다. 박새로이에게 있어 '강함'은 바로 사람이었다. 믿고 의지하는 직원들을 떠올리며 어떻게든 단밤포차를 지켜내기로 다짐했다.

 

박새로이와 장가의 악연을 알게 된 조이서는 오수아(권나라)에 이어 장근수(김동희)에까지 날을 세우기 시작했다. 박새로이 인생을 망친 주범이 자신의 집안이라는 것을 짐작한 장근수는 점점 불안감에 휩싸였다. 결국 조이서를 통해 모든 과거사(史)를 듣게 된 장근수는 눈물 어린 사과를 건넸고, 박새로이와 단밤포차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고민했다. 그것은 바로 아버지 장회장의 바람대로 단밤을 떠나 장가로 돌아가는 것. 그 조건으로 아버지 장회장에게 박새로이와 단밤포차를 건들지 말라며 부탁할 생각이었다.

 

JTBC '이태원 클라쓰' 8회 방송 캡쳐
JTBC '이태원 클라쓰' 8회 방송 캡쳐

조이서가 반색하며 이를 전했지만, 박새로이와 직원들의 반응은 전혀 달랐다. 오히려 그런 조이서에게 화가 난 박새로이는 그의 명찰을 떼어버리며 "넌 매니저 자격이 없어"라고 꾸짖었다. 조이서는 이해할 수 없었다. '그깟 정' 때문에 현실적으로 판단하지 못하는 것이라 직언했다. 하지만 박새로이는 "그 사람과 똑같이 할 거였다면 애초에 시작도 안 했어"라며 변함없는 소신을 밝혔다. 장회장의 공격보다 그를 화나게 하는 건 자신의 편에 선 조이서의 어리석은 판단이었던 것. 매니저로서 책임을 진 조이서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난 사장님한테 인생을 걸었어요. 책임은 져야죠. 실질적인 대안을 내놔요"라고 말했다.

 

박새로이는 장가그룹에 투자한 금액 중 10억 원을 회수해 경리단에 건물을 마련, 직원들과 함께 단밤포차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 그의 소식을 접한 장회장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지만 방송 말미 "그들이 말하는 힘… 사람. 내가 아무것도 뺏지 못했다?"라고 읊조리는 장회장의 의미심장한 혼잣말에 이어, 여유로운 미소를 띤 조이서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연 조이서를 소환한 장회장의 묘수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날 방송에서 박새로이의 소신 있는 리더십과 그를 통해 변화하는 조이서의 성장이 공감과 울림을 안겼다. 장회장과 대비되는 사람 중심의 경영을 내세우며 직원들을 지켜내는 박새로이의 리더십은 '새로이 앓이'의 가장 큰 원동력이 됐다. 조폭 출신 최승권(류경수), 트랜스젠더 마현이(이주영), 그리고 악연의 라이벌 장회장의 아들 장근수까지 '내 사람'을 향한 박새로이의 마음은 특별하다. 특히 장가와의 악연을 알게 된 장근수에게 "너희 형, 네 아버지와 나의 문제지. 너는 그냥 너니까"라는 짧은 말 속에 담긴 포용과 애정은 감동을 더 했다.

 

조이서는 장근수와 김토니(크리스 라이언)에게 이기적인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주고, 그로 인해 박새로이와 갈등을 빚었다. 누구보다 박새로이와 단밤포차의 성공을 바랐기에 더욱 그를 이해할 수 없다. 하지만 "네가 정말 새로이 편이 되고 싶다면 바꾸려고 하지 말고, 같이 걸을 각오를 해야 돼"라는 오수아의 충고는 그의 마음을 흔들었다. 장근수와 김토니에게 서툴고 어색한 사과를 전하며 비로소 박새로이와 함께 걸어갈 준비를 마친 조이서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