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와 배우 김서형이 만나면 ... 어떤 캐릭터가 나올지 정말 '아무도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와 배우 김서형이 만나면 ... 어떤 캐릭터가 나올지 정말 '아무도 모른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2.2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서형_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_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로 주목받는 배우 김서형이 1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3월 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에서 주인공 차영진(김서형 분) 역을 맡은 것. 김서형이 또 어떤 미친 존재감을 발산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서형은 극중 서울지방경찰청 광역 수사대 1팀 팀장 차영진으로 분한다. 차영진은 일반적인 수사물 속 경찰 캐릭터와 다르다. 경찰이자, 사건으로 친구를 잃은 피해자이기도 하다. 경찰과 피해자의 경계선 위에 선 인물로, 이는 미스터리와 감성의 경계를 넘나드는 드라마의 특징과 같다.

 

드라마와 캐릭터의 특징이 단편적이지 않고 입체적이다. 배우 입장에서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다. 김서형은 치밀한 캐릭터 분석과 표현, 유려한 완급 조절로 이 어려운 도전을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앞서 공개된 포스터, 티저 영상 등을 통해 이 같은 김서형의 힘이 여실히 느껴졌다. 김서형은 오열, 절규 등 극적인 표현 없이도 인물의 감정을 담아냈다. 그녀의 눈빛과 표정은 카리스마와 감성을 절묘하게 오갔다. 덕분에 ‘아무도 모른다’는 뻔한 장르물과 다른 색깔을 입게 됐고, 주인공 차영진 역시 전형적이지 않고 입체적인 인물로 예비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서형은 전국민적 신드롬을 일으킨 전작의 중심에 있었다. 그렇기에 그녀의 차기작에 많은 관심과 기대가 쏠렸다. 좀 더 대중적인 장르의 드라마를 선택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다. 그러나 김서형의 선택은 미스터리 장르의 ‘아무도 모른다’였다.

 

‘아무도 모른다’가 뻔한 미스터리였다면, 차영진이 단편적인 캐릭터였다면 김서형은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거꾸로 김서형이 아니었다면 ‘아무도 모른다’ 속 차영진은 일반적인 캐릭터가 됐을지도 모른다. 뻔하지 않은 ‘아무도 모른다’와 특별한 배우 김서형이 만났다. 두 번 다시 볼 수 없는 완벽한 만남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아무도 모른다’가 궁금하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 2일 9시 4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