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소희-다현, '레드 펀치'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 '성숙한 비주얼+고혹미 눈길'
로켓펀치 소희-다현, '레드 펀치'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 '성숙한 비주얼+고혹미 눈길'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1.2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켓펀치 다현_‘레드 펀치(RED PUNCH)’ 개인 콘셉트 포토
로켓펀치 다현_‘레드 펀치(RED PUNCH)’ 개인 콘셉트 포토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로켓펀치(Rocket Punch)의 멤버 소희와 다현이 개인 컴백 티저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SNS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의 개인 콘셉트 포토와 무빙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개인 콘셉트 포토 속에는 우아하면서도 신비한 매력을 뽐내는 소희와 다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강렬한 눈빛과 함께 한층 더 성숙해진 비주얼은 숨겨진 고혹미를 뽐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콘셉트 포토와 함께 베일을 벗은 무빙 포스터는 레드를 강조한 배경에 귀여운 일러스트를 더하며 통통 튀는 영상미를 선보였다. 영상 속 소희와 다현은 다양한 포즈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로켓펀치 소희_‘레드 펀치(RED PUNCH)’ 개인 콘셉트 포토
로켓펀치 소희_‘레드 펀치(RED PUNCH)’ 개인 콘셉트 포토

로켓펀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의 컴백 카운트다운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남은 티징 콘텐츠에는 로켓펀치의 어떤 매력을 담아냈을지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8월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 펀치(PINK PUNCH)’로 가요계에 데뷔한 후 6개월 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오는 로켓펀치는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를 통해 특유의 통통 튀는 에너지와 더욱 강렬해진 퍼포먼스로 또 한 번 가요계에 신선한 한 방을 날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로켓펀치는 오는 2월 1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