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과 산다' 크리샤 츄, "감정 표현 때문에 연기 어렵다"
'귀신과 산다' 크리샤 츄, "감정 표현 때문에 연기 어렵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1.1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샤 츄_웹드라마 '귀신과 산다' 포스터
크리샤 츄_웹드라마 '귀신과 산다' 포스터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가수 크리샤 츄(Kriesha Chu)가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웹드라마 '귀신과 산다'(감독 김동선 극본 인민지)에 캐스팅되어 촬영에 임하고 있는 크리샤 츄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전원주, 터보 김정남, 이진희, 송운섭, 홍은기, 크리샤츄, 베리굿 세형, 오마이걸 비니도 함께했다. 

 

크리샤 츄는 이번 드라마에서 대기업 총수의 외손녀 연수지 역을 맡는다. 크리샤 츄는 "연기를 하는데 계속 카메라를 봤다. 가수 활동 때의 습관 때문에 힘들었다. 연기는 대사가 없을 때도 감정을 표현해야 돼서 어렵다."라며 고충을 털어났다. 


크리샤 츄가 역할을 맡은 연수지 역은 고등학교 시절 함께 유학했던 남자 주인공 박단(송은섭 분)을 짝사랑하는 인물이다. 구여은(세형 분)을 향한 박단의 표정이 심상치 않은 것을 눈치채고 구여은을 골탕 먹이려고 하지만 도리어 당하기만 하는 귀여운 악녀의 캐릭터를 선보인다.

 

필리핀계 미국인인 크리샤 츄는 지난 2017년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 준우승 출신으로 가요계 데뷔했다. 이번 '귀신과 산다'를 통해 두 번째 웹드라마 연기에 도전한다. 

 

'귀신과 산다'는 전생의 잘못을 저지른 귀신들이 이승을 떠돌면서 대가를 치르고 환생의 기회를 얻는다는 흥미로운 스토리를 가진 웹 드라마로 두 젊은 남녀의 사랑과 귀신들의 환생 기회를 획득하기 위한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2월 네이버TV, 유튜브 등을 통해 매회 20분 분량 16부작 드라마가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