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공 비하 논란' 강사 주예지, 라디오 배성재의 '텐' 출연 불발
'용접공 비하 논란' 강사 주예지, 라디오 배성재의 '텐' 출연 불발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1.1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사 주예지 유튜브 방송 캡쳐
강사 주예지 유튜브 방송 캡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용접공 비하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터넷 인기 강사 주예지가 예정돼 있던 라디오 출연이 취소됐다. 

 

14일 주예지는 포털 사이트 실검 1위를 차지하며 화제의 인물로 급부상했다. 최근 진행한 인터넷 생방송에서 했던 발언이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었다.

 

그는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말에 대해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이 되지 않는다"면서 "그렇게 할거면 '지잉~용접 배워서 저 호주 가야 해, 돈 많이 주거든"이라며 웃었다. 이 발언은 직업 비하 논란으로 여겨지며 일파만파 퍼졌다. 비난 여론이 일자 그는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수습에 나서며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출처 SBS
출처 SBS

하지만 생방송 중에 했던 발언인지라 이미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예정됐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녹음에 과연 출연할 것인가도 많은 사람들의 입방아에 올랐지만 결국 SBS가 발빠르게 선을 그으며, 스케줄 긴급 공지를 띄었다. 주예지 강사의 출연은 취소됐다. 

 

주예지 강사의 인스타그램은 물론 온라인 SNS에서도 그의 발언을 두고 종일 논란이 일었다. '가르치는 사람의 인성이 틀렸다', '스타 강사라고 눈에 뵈는 것이 없나요? 정중히 사과하라', '용접하는 사람들은 쉽게 먹고 사는 줄 아느냐?', '학생을 가르친다는 인간이 직업에 귀천이나 나누느냐'라는 등 많은 사람들이 신중하지 못한 그의 발언을 두고 질책했다. 

 

한편 중앙대학교 수학과 출신인 주예지 강사는 인터넷으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인기 강사로 수지, 트와이스 채영을 닮은 외모때문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