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안테모사', 총 15회 공연 마무리 ... '사랑과 배려의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
창작 뮤지컬 '안테모사', 총 15회 공연 마무리 ... '사랑과 배려의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1.09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안테모사' 공연 스틸 컷
뮤지컬 '안테모사' 공연 스틸 컷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12월 21일 개막을 하며 2019 공연예술 창작산실 뮤지컬부문의 화려한 막을 올렸던 뮤지컬 <안테모사(제작 공연창작소,​​ 연출 심설인)>가 15회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지난 ​1월 5일 관객들과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아르코-한예종 뮤지컬 창작 아카데미’을 시작으로 약 2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관객들에게 정식으로 선보인 뮤지컬 '안테모사'는 타인의 시선이 아닌 나의 시선으로 나를 정의하고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용기에 대해 이야기하며 개막 전부터 평단과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대에 가득 찬 개막 후에는 따뜻한 스토리와 아름다운 음악, 화려한 군무까지 완벽한 조화로 관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약 두시간 동안 25곡의 넘버가 이어지며 송스루 (song though)뮤지컬을 표방한 뮤지컬 '안테모사'의 음악은 피아노를 중심으로 바이올린, 베이스 등이 조화를 이룬 클래식한 음악에서부터 신디사이저와 드럼이 어우러진 팝, 락, 재즈까지 다양하게 표현되었다. ​이러한 구성은 등장인물들 각각의 순수함과 사건의 흐름에 따른 긴장감까지 음악이 함께하며 관객의 분위기를 시키며 ​“귓가를 맴도는 아름다운 멜로디”는 뮤지컬 '안테모사'의 가장 흔한 찬사로 남게 되었다.


드라마의 진행에 따라 끊임없이 전환하는 세트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동화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환상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했으며 새하얀 순수함으로 표현되는 ‘안테모사’ 식구들은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주기에 충분했다. 마을사람들 역시 세심한 디테일로 마무리된 의상과 분장 등으로 평범하지만 특별한 작품의 주제를 살리는 데에 한몫을 하며 뮤지컬 '안테모사'는 또 하나의 대형 창작뮤지컬 탄생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뮤지컬 '안테모사'는 ​약 2년간의 개발기간과 두 달간의 연습, 그리고 이어진 15회의 공연의 과정은 전 창작진과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