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 김한정 기자
  • 승인 2020.01.0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토포하우스 제3전시실에서는 2020.1.15.(수) - 1.27(월)까지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전이 열릴 예정이다.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투박했던 아버지, 기와에 담다.
기와사진작가 원춘호

기와는 이천년을 넘겨 전승되며 한국적인 한옥의 멋과 함께 한민족(韓民族)의 혼을 대변해왔다. 직선이 빚어내는 유려한 곡선의 미로 표현되는 기와의 아름다움. 구구절절 기와에 서린 아버지의 흔적 찾기를 하는 사진가가 있다.

사진전 죽림설화(竹林雪花)를 통해 흔들리는 대나무에게서 배우는 인생을 반추했던 사진작가 원춘호가 이번에는 기와를 소재로 삼아 오는 15일부터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사진전 <천년 와(瓦)>를 개최한다.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최재목 영남대학교 철학과 교수는 “기와에는 텅 빈 침묵이 있고, 방정(方正)한 웃음이 있다. 우리 아버지들이 그랬다. 그냥 바람처럼 왔다 구름처럼 떠났다. 텅 빈 하늘이나 고요한 빛을 담아내던 방정한, 투박했던 그릇. 그것이 기와의 마음이고 아버지의 마음이다.” 라며 전통 건축부재인 기와를 한국적인 시각으로 풀어헤친 원춘호의 <천년 와(瓦)>가 주는 상징성을 묘사했다.

원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살아계시면 올해 98세가 되는 기와를 잇는 와공이었던 아버지의 흔적 더듬기를 한다. “가족의 생계를 위해 춥거나 더운 날에도 지붕에 오르셨던 아버지를 통해 가장이 주는 무게감을 나이가 들수록 새삼 느끼게 된다”며 작가는 말한다.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원춘호 사진전 '천년 와(瓦)'

원 작가는 그동안 서울의 궁궐과 전국의 주요 사찰 등 기와가 있는 곳이면 달려가 20여년의 기록으로 담았다. 특히 숭례문의 불타는 모습과 숭례문 기와의 복원하는 과정을 담은 것은 아프지만 소중한 기록으로 남아있다고 한다. 숭례문 기와의 복원작업에서 알게 된 중요무형문화재 이근복 번와장(翻瓦匠)과는 지금도 문화재와 사찰 등 주요 작업을 함께 하며 소중한 인연으로 이어지고 있다. 숭례문의 기와의 복원 과정 사찰의 신축, 해체 보수와 풍경 속에서 어우러진 기와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사진집은 아버지가 태어난 지 100년이 되는 2022년에 전시 및 출판을 할 예정이다.

사진집 <천년 와(瓦)>의 북 사인회도 겸하는 이번  전시는 27일까지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