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춤비평가협회, 한국춤비평가상 및 베스트 작품 선정 발표
한국춤비평가협회, 한국춤비평가상 및 베스트 작품 선정 발표
  • 이용선 기자
  • 승인 2020.01.08 0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상 발레STP협동조합, 재불 무용가 남영호
-몬도가네상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무용부문 지원심의 운영, 제40회 서울무용제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원로 중진 중견 무용비평가들로 구성된 한국춤비평가협회(회장 채희완)는 지난 1월 3일 2019년도 춤비평가상 수상작 및 베스트 작품을 다음과 같이 선정했다.

 

한국춤비평가협회가 선정한 2019년도 베스트 작품으로는 황수현 안무의 <검정 감각>, 댄스시어터 틱 안무의 <비극>, 이윤정 안무 <설근체조>,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안무 <초인>, 두산인문극장 제작 <포스트 아파트>,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허용순 안무 <imperfectly perfect>이 선정되었다. 

 

황수현 안무의 '검정 감각'
황수현 안무의 '검정 감각'

먼저 황수현 안무의 <검정 감각>은 감정과 감각에 대한 매우 탐구적인 작품으로 관객의 감각과 감정을 흡입하여 강렬한 수행적인 힘을 가진 작품으로 공연예술에 있어서의 탐구와 체험이 어떻게 성공적으로 작품화될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수행성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작품이다. 

 

댄스시어터 틱 안무의 <비극>은 우리 나라 현대무용에서 댄스시어터를 표방하고 활동하는 유일한 단체로,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일관된 작업방식으로 꾸준히 지속해 온 작업이 축적되어 <비극>에서는 깊은 전통적 정서와 공동체적 미의식이 현대적 몸짓과 적절한 균형점을 찾아내는 성과를 보여줬다. 

 

이윤정 안무 '설근체조'
이윤정 안무 '설근체조'

이윤정 안무 <설근체조>는 말하기를 통해 잊고 있었던 혀의 근육이 만들어내는 언어 발생의 기능을 반추시킨 콘셉트와 혀와 혀뿌리의 움직임을 몸의 스코어로 치환하는 독창적인 작업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안무 <초인>은 '비상', '0gm'에 이어 일관된 주제의식이 물리적 주제인 중력에서 인문적 주제인 현재적 삶으로의 놀라운 진화를 보여주는 동시에 피지컬리티를 통한 표현의 세련됨이 고유한 예술적 지점에 도달한 수작이다.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진영아 안무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은 해변에 설계한 공간, ‘집’이라는 밀도 높은 주제를 자유로운 춤을 통해 사회의 윤리적 금제에서부터 여성적 자기발현의 강요된 좌절과 창조적 열정의 억압으로까지 그 확장됨을 감각적인 춤 언어로 구현했다.

 

두산인문극장 제작 <포스트 아파트>는 건축과의  협업을 통한 새로운 공간 구축과 춤의  피지컬 댄스 시어터를 통해 공연예술의 새로운 예술적 감흥을 선사한다.

 

허용순 안무 'imperfectly perfect'
허용순 안무 'imperfectly perfect'

허용순 안무 <imperfectly perfect>는 안정되고 현대적인 안무감각, 프롤로그와 에필로그의 파격적 구성으로 모던발레의 전형성을 뛰어넘었으며, 현대인의 불안정한 관계성을 섬세한 감성적 접근과 탄탄한 기량으로 조화롭게 조명한 점이 컨템포러리 발레로서 모범을 보여준 작품이었다. 

 

연기상으로는 김수정 안무가의 '작품명: Querencia'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현대인이 처한 실존의 문제를 다룬 지극히 철학적인, 본인 안무의 위 작품에 1인 무용수로 직접 출연하여 춤을 춤에 있어 본인이 갖고 있는 고도의 기량과 표현력으로 주제에 들어맞는 다양한 춤사위를 춤미학적으로 연희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작품이 되게 하였다.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안무 '초인'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안무 '초인'

무용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뽑는 특별상에는 발레STP협동조합(이사장 김길용)과 재불 무용가 남영호 씨를 선정했다. 발레STP협동조합은 2014년 국내 최초의 무용협동조합으로 설립된 이후 지속적인 공연과 공동작업을 통해 수원국제발레축제를 정착시키고 발레 갈라 공연 등을 통해  발레 대중화에 기여함을 인정받았다. 

 

재불 무용가 남영호는 2014년 프랑스 몽펠리에 시에서 한국문화예술축제인 Festival Corée d'ici(꼬레디시) 를 시작한 이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운용을 통해 대한민국의 문화 이미지를 고양시키는 데 기여하였다. 

 

두산인문극장 제작 '포스트 아파트'
두산인문극장 제작 '포스트 아파트'

2010년 처음 제정한 몬도가네(Mondo Cane)상은 한국 무용계 발전을 위한 명목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는 그 발전을 크게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한 사업이나 인물을 수상자로 선정한다.

 

2019년 몬도가네(Mondo Cane)상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무용부문 지원심의 운영과 제40회 서울무용제가 꼽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무용부문 지원심의 운영은 출발부터 어설펐던 심의위원 풀제도, 심의위원 최종선정권을 가진 문화예술위원의 양식 부재,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 객관성, 공정성이 결핍된 부적절한 심의위원들의 다수 포진됐다. 이러한 제반 문제점을 누구보다 잘 알아야 하면서도 모르쇠로 시종일관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태도로 인해 그 어느 해보다도 부조리하고 편파적인 심의가 자행되어 춤 생태계에 심대한 악영향을 끼쳤다. 

 

제40회 서울무용제는 1979년 창설 이래 한동안 한국 창작무용의 발전을 선도했던 자랑스런 과거를 망각하고 갈수록 질적 저하를 자초해온 서울무용제가 올해 제40회를 맞아 유난히 긴 기간에 갖가지 행사들로 프로그램을 꾸역꾸역 채웠으나 행사 전반의 질적 수준과 정체성이 실종된 것은 물론, 가장 중요한 경연부문마저 그 수준이 민망해 무용제로서의 가치와 품위를 손상시켰다. 

 

댄스시어터 틱 안무의 '비극'
댄스시어터 틱 안무의 '비극'


2019 베스트 작품 

  <검정 감각>  황수현 안무 

  <비극> 댄스시어터 틱 안무

  <설근체조> 이윤정 안무

  <초인>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안무

  <포스트 아파트> 두산인문극장 제작

 <Incognito movement - 미지의 인식되지 않은 움직임> 진영아 안무        

 <imperfectly perfect> 허용순 안무

 

 ▶춤연기상

 김수정  수상작 <Querencia>  (안무 김수정)

 

특별상 

 발레STP협동조합(이사장 김길용)

 재불 무용가 남영호

     

 ▶몬도가네(Mondo Cane)상

 제 40 회 서울무용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무용부문 지원심의 운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