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트, Be yourself展
이상아트, Be yourself展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2.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마무리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되돌아볼 수 있는 현대미술 전시가 열린다.

이상아트, Be yourself展
이상아트, Be yourself展

 
전시기획사 이상아트(관장 이상미)는 Be yourself展을 12월 18일(수)부터 27일(금)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김영진, 박정우 등 2명의 작가가 회화와 조각, 설치 등 총 10점의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한다.
 
‘Be yourself’는 ‘자연스럽게 행동하다’라는 뜻이다. 현대인들은 사회 속에서 관계를 맺으며, 때로는 자기 본연의 모습을 감추고 살아간다. 이런 현대인들에게 ‘Be yourself’는 ‘남을 따라 하고 모방하기보다는 그저 자기 자신이 돼라’는 의미로 다가온다.

이상아트, Be yourself展
이상아트, Be yourself展

 
김영진 작가는 캔버스에 아크릴로 채색한 회화 ‘도원의 꽃’(2019) 연작 3점과 ‘자유소생도’(2019) 연작 2점 등 총 5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달에서 비쳐 오는 빛인 월광을 통해 가시적으로 빛나는 대상에 인과성을 생각할 수 있도록 화폭 안에서 반사되는 재료를 응용한 작업을 하고 있다. 그는 작품을 통해 어쩌면 매체의 중요성보다 작가의 태도 즉, 끊임없이 연구해야 하는 오늘날 우리 시대에 필요한 탐미주의를 생각하게 한다.

이상아트, Be yourself展
이상아트, Be yourself展

박정우 작가는 조각과 설치 작품인 ‘노년에 찾아온 만기’(2019) 1점과 ‘적금’(2019) 연작 2점, ‘hadaly’(2017) 연작 2점 등 총 5점을 전시한다. 작가는 미술의 의미와 역할이 무엇인지 연상되는 이미지를 통해 추론의 과정을 만들고 관객에게 어떻게 하면 매력적으로 보일지 생각하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미술을 향유하는 대상을 의식적 사유에서 재미를 느끼거나 미술이 꼭 필요한 사람들로 보면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이상미 이상아트 관장은 “12월 연말로 올해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마련한 마지막 전시이다”라며 “이상아트에 직접 와서 눈으로 보면 더 많은 걸 느낄 수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