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화려한 무대와 음악이 어우러진 동화 속 겨울왕국으로 초대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화려한 무대와 음악이 어우러진 동화 속 겨울왕국으로 초대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2.0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9,10일 이틀간 경기도문화의 전당 대극장 무대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연말 공연의 스테디셀러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이 오는 12월 9일과 10일 이틀간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헨델의 ‘메시아’,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과 함께 가장 사랑받는 송년 레퍼토리로 손꼽히는 ‘호두까기 인형’은 독일의 낭만주의 작가 E.T.A 호프만이 1816년 쓴 동화 ‘호두까기 인형과 생쥐 왕’을 원작으로 하는 발레극이다. 


국립발레단이 선보이는 ‘호두까기 인형’은 차이콥스키의 낭만적 선율과 러시아 볼쇼이발레단의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안무로 구성되어 거장의 웅장함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특히 1막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눈송이 춤’ 장면은 눈을 뗄 수 없이 아름답다. 

 

가장 화려하게 꾸며지는 눈 내리는 배경 위에서 아름다운 음악과 발레가 하나 되는 장면은 큰 감동을 선사한다.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이 이끄는 이번 공연은 수석무용수 김리회와 박예은(이상 마리 역), 박종석, 허서명(이상 왕자 역)을 주역으로 고난도 테크닉과 예술성을 선보인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선물 받은 호두까기 인형이 주인공 마리의 꿈속에서 왕자로 변해 생쥐들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마리와 결혼식을 올린다는 내용으로 온 가족 모두가 즐거운 공연을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 경기문화의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