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안테모사', 세이렌 신화에 등장하는 낙원을 모티브한 창작 뮤지컬 ... 12월 21일 개막
뮤지컬 '안테모사', 세이렌 신화에 등장하는 낙원을 모티브한 창작 뮤지컬 ... 12월 21일 개막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1.1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4곡의 넘버로 표현하는 어른들의 환상동화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창작뮤지컬 '안테모사'(제작_공연창작소, 연출_심설인, 극작/작사_오혜인, 작곡_강혜영, 음악감독_문종인, 이하_안테모사)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는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의 포문을 연다.   


뮤지컬 '안테모사'는 2018년 11월 ‘아르코 한예종 뮤지컬 창작아카데미 5기 쇼케이스’를 통해 첫 선을 보였다. 이후 지난 4월 약 30분 분량의 쇼케이스 공연을 통해 ‘2019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에 선정되어 약 6개월간의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쳐 오는 12월 21일 그 대단원의 막을 올리며 관객들을 만난다. 

 

뮤지컬 안테모사 메인 포스터
뮤지컬 안테모사 메인 포스터

뮤지컬 '안테모사'는 ‘세이렌 신화’에 등장하는 꽃으로 뒤덮힌 낙원의 섬 ‘안테모사(Anthemoessa)’의 매력적인 세 여인에 얽힌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작가 오혜인은 시대에 따라 인어의 모습을 한 마녀에서 새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묘사된 신화 속의 여인들 ‘몰페’, ‘페이시노에’, ‘텔레스’의 이름만을 남긴 채 인물의 기본적인 설정부터 그녀들을 둘러싼 배경까지의 모든 부분을 새롭게 창작했다.  

 

이 작품의 프로듀서이자 연출가인 심설인은 ‘안테모사’의 극 안에서 벌어지는 소소하지만 무게감을 잃지 않은 상황들 속에서 ‘타인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타인과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를 보듬어가며 대처하는 등장인물들의 모습 자체를 한편의 동화로 표현하려고 한다. 개개인의 다름을 어떠한 편견 없이 받아들이고 평범함 속에서도 특별함을 잃지 않는 그들의 이야기를 어른들의 환상동화로 만들어 가는 데에는 음악과 안무도 크게 일조한다.

 

작곡가 강혜영의 음악을 문종인과 김혜수의 편곡으로 완성한 총 24곡의 넘버는 피아노와 바이올린, 어쿠스틱기타의 클래식함에 일렉기타와 베이스, 드럼에서 퍼커션이 더해져 레게, 가스펠, 탱고, 스윙, 락음악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110분의 러닝타임동안 관객들의 귓가를 울린다. 또한, 동아무용콩쿠르, 서울 국제무용콩쿠르 등을 석권한 국내 최고수준의 현대무용가이자 대중들에게는 ‘댄싱나인’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한선천은 이번 공연으로 안무가로 데뷔를 한다. 안무가 한선천의 상상력이 형상화된 감각적인 움직임은 다양한장르의 음악과 어우러져 환상적인 분위기의 '안테모사'를 더욱 극적으로 표현하며 객석의 분위기를 고조시킬 것이다. 

 

강지혜(몰페), 장예원(페이시노에), 고은영(텔레스), 김찬종(제논), 김대호(시장) 등의 배우들은 2018년 한예종 쇼케이스와 올해 4월 창작산실 쇼케이스를 거치며 각자의 캐릭터에 녹아 들어 관객들로 하여금 동화속의 주인공이 눈앞에 살아 움직이는 듯한 감동을 느낄 수 있게 할 것이다.   

 

타인의 시선이 아닌 나의 시선으로 나를 정의하고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용기에 대해 이야기하며 ‘2019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되어 일찍이 그 작품성을 인정받은 뮤지컬 '안테모사'는 약 2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마침내 관객 앞에 선보이며 올해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뮤지컬 '안테모사'는 12월 21일부터 2020년 1월 5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11월 20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아르코회원 선예매가 시작되고 11월 21일 목요일 오후 4시부터는 인터파크티켓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일반예매가 가능하다.  

 

 

사진제공 프로스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